포용력, 균형 감각으로 물리∙화학적 융합 이끌 ‘통합 리더십’ 보유
통합적 인사이트 등을 겸비한 ‘검증된 경영능력’, ‘추진력’ 및 ‘리더십’ 갖춰

통합 KB라이프생명보험 초대 수장 후보 이환주 현 KB생명보험 대표이사 [사진=KB긍융지주 제공]
통합 KB라이프생명보험 초대 수장 후보 이환주 현 KB생명보험 대표이사 [사진=KB긍융지주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KB금융지주는 23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개최하고, 푸르덴셜생명과 KB생명보험의 통합법인인 ‘KB라이프생명보험’의 초대 대표이사 후보로 이환주 現 KB생명보험 대표이사를 추천했다.

‘대추위’ 관계자는 “이환주 후보는 통합 생명보험사가 당면한 과제를 정면 돌파할 수 있는 변화·혁신 리더십의 보유자로 조직, 거버넌스, 문화 전반의 구조적인 변화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확보할 수 있는 추진력을 갖춘 인물이다”라며 “남다른 균형감각과 포용의 리더십을 통해 완벽한 물리적·화학적 융합을 이끌어낼 수 있는 ‘통합 리더십’의 최적임자로 판단되어 선정하게 되었다” 라고 밝혔다.

대표이사로 최종 확정될 경우 임기는 2023년 1월부터 2년이다.  

이환주 후보는 KB금융지주 재무총괄(CFO) 부사장과 KB국민은행 경영기획그룹대표 부행장, 개인고객그룹대표 전무·상무 및 외환사업본부장을 역임하는 등 지주와 은행의 주요 핵심 직무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그룹과 계열사의 비즈니스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겸비하고 있다.

또한 업군 전체를 아우르는 통합적 인사이트와 함께 작은 숫자 하나도 놓치지 않는 날카로운 시각이 강점인 인물로서, KB생명보험 대표이사 취임 이후 가치 중심의 중장기 성장전략을 통해 KB생명보험의 체질 개선을 이끌어내는 등 수준 높은 경영관리 역량을 갖추고 있다.

한편, 생명보험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고 '超 고가치' 보험사를 지향하는 'KB라이프생명보험'은 2023년 1월 1일 정식 출범하게 된다. 현재 푸르덴셜생명과 KB생명보험은 IT, 회계, HR 분야 등의 공동 운영, 통합 사옥인 'KB라이프타워'로의 업무공간 일원화 및 임직원 대상 워크숍 진행 등 통합 생명보험사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