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난으로 어려운 농촌 수해복구 및 일손돕기에 구슬땀 흘려
자산운용부문 임직원 30여명 및 수원농협, 중앙회 경기지역본부 등 참여

NH농협생명, 자산운용부문 농가 방문해 수해복구 및 일손돕기 나서 [사진=NH농협생명 제공]
NH농협생명, 자산운용부문 농가 방문해 수해복구 및 일손돕기 나서 [사진=NH농협생명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NH농협생명(대표이사 김인태) 자산운용부문 임직원 30여명이 9월 28일 경기도 수원시 하광교동 블루베리 농장을 찾아 수해복구와 농가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 감소와 농촌 고령화로 인한 농업 활동인구 감소로 현재 농촌은 인력난이 심각한 상황이다. 금번 방문한 농가도 블루베리 수확 이후 내년도 농사를 위한 일손을 구하지 못하고 있어, 임직원이 직접 찾아 일손을 보탰다. 농장을 찾은 임직원들은 블루베리 나무 주변에 자란 잡초를 제거하고 주변 환경정리를 도왔다. 또한 수해로 무너진 농장 주변 도랑을 파 수로를 만드는 등 수해 복구 작업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일손돕기에는 NH농협생명 김장섭 부사장을 비롯하여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수원농협 염규종 조합장, 농협중앙회 김길수 경기지역본부장 등 NH농협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NH농협생명 김장섭 부사장은 “앞으로도 농업현장의 어려움에 귀를 기울이고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NH농협생명은 서대문구 녹지조성사업 MOU를 통해 지난 9월 20일부터 시작한 홍제천 가을 꽃길에 나무 1만 7천여 그루 후원했다. 또한 포토존인 독립신문을 배경으로 유관순 복장을 한 브랜드캐릭터 ‘코리’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