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채권상품팀·연금상품팀 담당자가 비대면 세미나 강사로 참여

삼성증권이 퇴직연금 담당자를 대상으로 채권투자 세미나를 진행한다. [사진=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이 퇴직연금 담당자를 대상으로 채권투자 세미나를 진행한다. [사진=삼성증권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삼성증권이 비대면을 통해 하반기 퇴직연금 운용을 위한 세미낮를 진행한다.

삼성증권은 '채권 투자 전략 세미나'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실시간 비대면으로 실시되는 이번 세미나는 법인 퇴직연금 운용 담당자를 대상으로 이날 오후 4시부터 약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하반기 퇴직연금 운용 전략을 위한 채권의 기초와 금리전망, 퇴직연금과 채권투자 등을 주제로 삼성증권 채권상품팀 박주한 팀장과 연금전략팀 이태경 계리사가 투자 전략을 공유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올해 연말까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긴축 기조가 확산됨에 따라, 퇴직연금에서의 채권 투자를 통한 다양한 운용 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증권은 DB형 퇴직연금 운용 전략인 자산부채종합관리(ALM)컨설팅을 통해 법인 고객의 퇴직 부채와 연계해 다양한 운용 솔루션을 제공했고 우수한 수익률과 함께 변동성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있다.

일찍부터 삼성증권은 다양한 서비스와 시스템 확충해 고객만족도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내 수수료 무료를 선언한 '다이렉트IRP'와 지점방문이나 소득증빙 등 제반 서류를 제출할 필요 없이 모바일 인증 절차만으로 3분안에 간편하게 IRP, 연금저축, DC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는 의미의 '3분연금' 서비스를 론칭했다.

뿐만 아니라 삼성증권은 고객들이 문의한 ‘연금 고민’을 유튜브 콘텐츠 ‘연금상담소’로 소개해 매회 평균 10만회에 달하는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연금상담소는 삼성증권 은퇴연구소 권용수 소장이 출연해 ▲연금저축과 IRP 비교 ▲연금저축 수령시 세금제도 ▲연금계좌 수익률과 재투자 시장 하락기에 돌아보는 연금투자 4원칙 ▲연금에서 하는 ETF 투자 ▲퇴직연금에 담을 수 있는 안정형 상품 ▲퇴직연금 DC형 자세히보기 등 연금을 더 효과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