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디지털 트렌드 공유와 토론으로 디지털금융 발전 방안 모색

조소행 농협 상호금융대표이사(앞줄 왼쪽 10번째), 김석기 상호금융디지털금융본부장(앞줄 왼쪽 2번째)이 21일 농협 경주교육원에서 열린 '2022년 상호금융 디지털금융 발전 포럼'에서 농·축협 디지털 Changer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 제공]
조소행 농협 상호금융대표이사(앞줄 왼쪽 10번째), 김석기 상호금융디지털금융본부장(앞줄 왼쪽 2번째)이 21일 농협 경주교육원에서 열린 '2022년 상호금융 디지털금융 발전 포럼'에서 농·축협 디지털 Changer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상호금융은 지난 21∼22일 농협 경주교육원에서 ‘2022 디지털금융 발전 포럼’을 개최해 농·축협 디지털금융 담당자의 아이디어 발표‧토론과 최신 트렌드 동향 공유로 성공적인 디지털금융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농협은 미래성장 기반 조성을 위한 임직원 디지털 역량 강화를 추진해왔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1,115개 전국 농·축협에서 디지털금융 담당자 52명을 디지털 체인저로 위촉해 활동해 오고 있다. 

이후 진행된 디지털 체인저의 발표에서는 ▲NH콕뱅크 고객 확보를 위한 신규 서비스 적용 및 홍보 방안 ▲농협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장·단점 및 개선 아이디어 등이 있었고, MZ세대가 생각하는 디지털전환 방향에 대한 토론을 이어나갔다. 

박형주 오픈러닝랩 소장을 초청해 디지털 최신 동향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는 시간을 가지며 디지털 경쟁력 강화 대한 공감대를 키웠다.

조소행 상호금융대표이사는 특강을 통해 “디지털 기술은 단순한 트렌드를 넘어서 금융업의 전반적인 구조 변화를 이끌고 있다”며, “100년 농협을 향한 소중한 자산이 될 농·축협 디지털 전문가 육성과 디지털 문화 확산에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