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D램 반도체 글로벌 탑3에 집중 투자할 수 있는 ETF 상장

한화자산운용이 ARIRANG 글로벌D램반도체iSelect를 상장했다. [사진=한화자산운용 제공]
한화자산운용이 ARIRANG 글로벌D램반도체iSelect를 상장했다. [사진=한화자산운용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한화자산운용이 D램 반도체 산업에 집중 투자할 수 있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한화자산운용은 ‘ARIRANG 글로벌D램반도체iSelect’ 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고 22일 밝혔다. 

‘ARIRANG 글로벌D램반도체iSelect’는 D램 제조기업 및 D램 반도체 생산에 활용되는 장비, 소재,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 10종목을 투자대상으로 한다. 특히 전세계 D램 시장 점유율 1~3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Micron Technology의 편입 비중이 약 75%를 차지한다.

그 외에 D램 장비와 부품 등을 생산하는 기업에도 함께 투자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 기업인 ▲ASML ▲Applied Materials ▲Lam Research ▲KLA와 대한민국 반도체 장비 기업인 ▲주성엔지니어링 ▲유진테크 ▲원익IPS를 약 25% 편입하고 있다.

D램(DRAM, Dynamic Random Access Memory)은 메모리 반도체의 한 종류로써 컴퓨터, 스마트폰 등 IT기기에서 데이터를 저장하고 전송해주는 역할을 한다. 데이터를 읽고 쓰는 속도가 빨라 IT기기의 필수 메모리로 사용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 대두되면서 데이터를 저장, 기억하는 역할의 D램 반도체가 더욱 중요시 되고 있다. 디지털 기술의 발전에 따라 처리해야 하는 데이터 양이 많아져 그로 인한 데이터 전송 및 처리 속도 향상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 미래 첨단 산업의 성장으로 인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저장, 처리하기 위한 필수 부품인 D램의 수요 역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훈 한화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신성장 산업에 있어서 반도체의 중요성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면서 “향후 4차산업을 주도할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자율주행 등의 분야에서 더 많은 메모리 자원이 요구된다. D램 반도체의 수요 역시 미래 혁신 산업의 성장과 함께 매우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을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D램이 속해있는 메모리 반도체 산업은 주기적으로 업황이 순환하는 사이클이 있는 산업으로 장기적으로 꾸준하게 우상향하며 성장하는 산업”이라며 “시장전망에 따르면 올해 4분기에서 내년 1분기가 D램 가격의 최저점, 즉 D램 사이클의 하단으로 보는 시각이 많기 때문에 올해 하반기가 투자자들에게 최적의 D램 반도체 투자 타이밍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화자산운용은 올해에만 13개의 ETF를 출시하며 ETF시장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하반기에도 전세계 혁신기업의 대명사인 애플(Apple)을 단일종목으로 투자하는 ‘ARIRANG Apple 채권혼합 ETF’를 비롯해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선보이며 투자자의 투자 선택지를 넓힐 계획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