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에게 직접 배송, 갓 수확한 자연송이 대중화 앞장 설 예정

이마트 자연산 송이버섯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 자연산 송이버섯 [사진-=이마트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이마트는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자연송이(500g)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28~30일 3일 중 원하는 요일과 장소로 상품을 받아 볼 수 있다.

자연송이는 소나무 뿌리에 공생해 생장하는 버섯으로 과거부터 매우 귀하게 여겨졌다. 제철인 요즘 강원도 양양 공판장 기준 17일 고가의 프리미엄 버섯이다.

이마트는 다년간 축적된 자연송이 매입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처음 배송 방식을 개선한 사전예약 판매를 도입해 품질과 가격을 모두 잡았다.

새롭게 도입한 사전예약 방식은 작업장에서 고객에게 직접 배송하여 갓 수확한 자연송이의 신선한 품질과 특유의 소나무향 전달이 가능하다. 또 물류 과정을 최소화하고 유통 비용을 줄여 가격을 낮췄다.

이마트는 버섯 바이어가 직접 발로 뛰며 개발한 이마트만의 자연송이 상품으로 대중화에도 앞장 설 예정이다.

김동현 이마트 버섯 바이어는 "사전예약 도입과 더불어 합리적인 가격, 품질의 상품을 제안해 신선함과 대중화를 모두 잡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