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평균 매출 20억원 기록
브런치, 캠핑, 바비큐 등 메인요리·안주로 각광

CJ제일제당 육공육 4종 제품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 육공육 4종 제품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CJ제일제당은 프리미엄 델리미트전문 브랜드 '육공육(六工肉)' 더블에이징 후랑크가 지난 5월 말 출시 후 4개월간 누적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월 평균 매출의 경우 20억원(소비자가 기준)을 기록했다.

육공육은 후랑크, 킬바사, 롱후랑크, 비엔나 등 4종으로 선보였다. 해외나 외식에서 경험하던 수제햄의 정통성은 살리면서 한국인이 선호하는 맛과 풍미를 담았다.

특히 혼자 사는 독립 가구는 물론 10대 자녀와 성인 자녀가 있는 가구에서 인기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최신 식문화 트렌드를 빠르게 포착, 상품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시그니쳐 제품인 후랑크와 말 발굽 모양의 킬바사는 브런치나 바비큐를 즐기는 문화 확산에 맞춘 제품으로, 가정에서 홈 바비큐나 메인 요리는 물론 캠핑에서 구이나 안주 요리로 활용하기 좋다. 

롱후랑크와 비엔나는 브런치와 피크닉을 준비하거나 샐러드, 롱핫도그 등 간단한 요리를 즐기는 수요 증가 추세를 반영했다. 4종 모두 팬 조리, 워터프라잉, 에어프라잉 등 다양한 방법으로 조리할 수 있어 편의성도 높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과 눈높이에 맞는 트렌디한 미색햄 제품으로 다가가려는 노력이 시장에서 통했다고 본다”며 “제품 라인업 확대로 야외활동시 필수 제품으로 자리매김해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