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종사자 및 앰버서더 대거 참여한 마스터 클래스 진행

트랜스베버리지의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그란트와 버번 위스키 와일드 터키 부스에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사진= 트랜스베버리지 제공]
트랜스베버리지의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그란트와 버번 위스키 와일드 터키 부스에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사진= 트랜스베버리지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트랜스베버리지는 최근 2022 서울 바 앤 스피릿 쇼에서 6년 연속 최고의 싱글몰트 위스키로 평가받은 글렌그란트와 미국을 대표하는 버번 위스키 와일드 터키 등 다양한 제품의 시음 및 판매 행사와 마스터 클래스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9일밝혔다. 

엑스포럼과 글로벌마이스전문가그룹이 주최한 서울 바 앤 스피릿 쇼는 새로운 주류 산업 문화와 트렌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주류 문화 다양한 가치와 다채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국내 유일의 전문 전시회다.

전시회에서는 150개 주류 브랜드들의 팝업 스토어에서 위스키, 럼, 진, 보드카, 칵테일, 와인, 맥주 등 다양한 주종의 브랜드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였다. 

특히 와일드 터키 81과 진저 에일을 사용해 만든 와일드 터키 야칠(야생 칠면조) 하이볼, 글렌 그란트 아보랄리스 제품과소다 워터로 제조한 글렌 그란트 하이볼 시음 행사장에는 수많은 고객들이 몰렸다. 

아울러 업계 종사자 및 앰버서더들이 대거 참여한 마스터 클래스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메인 스테이지에서 진행된 주락이 월드 조승원 기자의 글렌 그란트 마스터 클래스에는 1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 글렌 그란트 하이볼과 함께 세션을 즐겼으며, 바 코블러의 오너 바텐더 유종영 대표가 진행한 와일드 터키 101 클래스에서는 브랜드 소개와 함께 와일드 터키의 고급 라인인 마스터스 킵 시리즈와 러셀 싱글 배럴을 시음하는 시간을 가졌다. 

트랜스베버리지의 브랜드 앰버서더 이미란 대사는 ‘이탈리아의 아페리티보 문화’라는 주제로 브랜드를 대표하는 칵테일인 아페롤 스프리츠와 네그로니를 소개하며 소비자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