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본사. [사진=KB증권 제공]
KB증권 본사. [사진=KB증권 제공]

라이센스뉴스 = 정재혁 기자 | KB증권(대표이사 박정림·김성현)은 오는 6일부터 KB증권 대표 MTS ‘M-able(마블)’ 및 HTS ‘H-able(헤이블)’ 등에서 ‘프라임 클럽’ 유료 고객을 대상으로 중소형주 분석에 특화된 ‘기업 탐방 리포트’ 서비스 제공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최근 ‘태조 이방원(태양광, 조선, 2차 전지, 방산, 원자력)’으로 불리는 테마주가 국내 증시를 뜨겁게 달구면서, 시가 총액 5000억원 미만 중소형주에 대한 고객의 투자 정보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이에 KB증권 ‘프라임 클럽’은 독립 리서치인 ‘밸류파인더’와 협업해 국내 스몰캡 종목 중 유망 기업을 선정해 직접 탐방 후 작성한 리포트를 ‘프라임 클럽’ 유료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새롭게 론칭하기로 했다.

‘밸류파인더’는 꾸준한 기업 탐방이 강점인 독립 리서치다. 직접 기업을 방문해 실제 기업의 업황을 파악하고 업데이트 된 보고서를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B증권은 ‘기업 탐방 리포트’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3개월간 ‘프라임 클럽’ 무료 고객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유진 Prime센터장은 “이번 신규 콘텐츠 ‘기업 탐방 리포트’를 프라임 클럽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유익하고 이해하기 쉬운 형태로 제공할 예정”이라며 “과거에는 개인 투자자들이 IR 자료에 대한 접근성과 기업 분석에 대한 어려움 등으로 주요 투자 정보로부터 소외되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번 ‘기업 탐방 리포트’를 통해 투자 정보의 비대칭성이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