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선사 2곳에 ‘하이나스 2.0’ 공급
대형 선박 23척에 내년 8월부터 탑재

아비커스가 개발한 자율운항 솔루션 ‘하이나스 2.0’이 탑재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사진=아비커스 제공]
아비커스가 개발한 자율운항 솔루션 ‘하이나스 2.0’이 탑재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사진=아비커스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 HD현대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 아비커스가 세계 최초로 2단계 자율운항 솔루션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아비커스는 지난 8일 SK해운·장금상선 등 국내 선사 2곳과 대형 선박용 자율운항 솔루션 ‘하이나스(HiNAS) 2.0’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 자율운항 솔루션은 건조 중인 컨테이너선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3척에 내년 8월부터 차례로 탑재된다.

하이나스 2.0은 아비커스가 개발한 자율운항 솔루션이다. 2020년 개발돼 상용화가 이뤄진 1단계 자율운항 솔루션 ‘하이나스 1.0’에 자율 제어 기술이 추가됐다.

자율운항 수준은 총 4단계로 구분된다. 1단계는 선원의 의사결정을 돕고 2단계는 선원이 탑승한 상태에서 원격으로 제어한다. 특히 2단계에서는 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해 속도를 제어하거나 충돌을 회피하는 등 돌발상황에 선박 스스로 대처 가능하다.

아비커스는 실제 축적한 운항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 운항 경로를 생성하고 선박이 자율적으로 엔진 출력을 제어해 연료 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형 상선과 소형 선박을 통틀어 2단계 자율운항 솔루션을 상용화한 곳은 전 세계에서 아비커스가 최초다.

앞서 아비커스는 170여 척에 탑재할 수 있는 하이나스 1.0을 국내외 선사로부터 수주했다. 인공지능(AI) 기반 항해 보조 시스템 ‘하이바스’ 또한 50여 기 수주했다.

아비커스는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 지난 6월 세계 최초로 대형 선박 자율운항 대양 횡단 결과 증명서(SOF)를 획득하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자율운항 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장조사 업체 어큐트 마켓 리포츠에 따르면 선박 자율운항 시장은 연간 10% 넘게 성장해 오는 2028년 규모가 2357억 달러(약 307조 원)에 이를 전망이다.

임도형 아비커스 대표는 “자율운항 기술 고도화를 통해 글로벌 선주사를 대상으로 맞춤형 영업 활동을 펼칠 것”이라며 “다양한 선급에서 여러 국가들로부터 승인을 받아 전 세계 모든 대형 선박에 하이나스 2.0을 탑재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아비커스는 오는 10월 말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보트쇼 ‘포트로더 데일 보트쇼 2022’에 참가해 레저보트 자율운항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