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서영민 이사 [사진=한화그룹 제공]
​故 서영민 이사 [사진=한화그룹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 서영민 여사가 향년 61세로 영면했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암으로 투병해오던 서 여사가 최근 미국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고 전했다.

김회장과 1982년 결혼한 서 여사는 12∼16대 국회의원 및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로 조부는 이승만 정권 시절 법무부 장관을 지낸 고(故) 서상환 장관이다. 

자녀로는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과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삼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세 아들이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