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소영 원장 [사진=조앤아카데미 제공]

[라이센스뉴스 조소영 칼럼니스트] 대한민  국 35만명의 반영구화장전문가들이 그토록 염원하던, 어쩌면 반영구눈썹시술을 경험한 우리나라 천만 국민들 또한 바라고 있을 반영구화장합법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필자는 모든 미용인들이 반영구합법화의 필요성과 추진 배경, 합법화를 이루기 위한 여러 사람들의 노력과 K반영구화장업계와 반영구학원, 반영구아카데미 같은 교육기관들이 앞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정확한 내용을 알수 있도록 노력 해왔다. 

그리고, K반영구화장업계의 원대한 성장을 함께 이뤄내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지금까지 우리나라 반영구화장 시장 및 규모, 비의료인의 반영구화장 시술부작용 및 문제점, 비의료인 반영구화장 시술처벌 관련법규, 비의료인의 반영구합법화 시도사례, 해외 및 국내 비의료인 반영구화장의 법제화 및 현황, 비의료인의 반영구화장합법화 방향을 앞선 칼럼에서 소개했다.

또, 눈썹반영구와 눈썹문신시술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잘못된 시술에 의한 색소침착으로 피해를 보거나 곤란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사실에 대한 문제점 인식과 안전이 확보된 복구방법을 통한 해결 방안을 제시한바 있다.

이에 필자는 다시한번 안전하고 아름다운 반영구화장시술을 안착시키위한 기술표준과 진짜 반영구 전문가가 되기 위한 교육표준을 제시해 우리나라 반영구화장이 명실공히 세계 뷰티업계의 중심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는데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콤보눈썹 기법은 화장눈썹 기법과 자연눈썹 기법을 모델의 상태에 따라 복합적으로 사용하는 기법을 말하며, 위에 제시한 각 눈썹 표현기법에 따른 특징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화장눈썹 기법은 머신을 사용해 바늘이 자동으로 피스톤 운동을 하며 피부에 색소를 주입하는 방법으로, 반영구 화장이 도입되던 초창기부터 사용되어온 가장 기본적인 시술방법으로써 문신과 거의 동일한 방법이다. 이 후 기법이 다양해지면서 메이크업을 한 것처럼 보인다 하여 화장눈썹 기법이라고 명칭 해왔다.

눈썹에 아이섀도우를 이용해 색을 채운 듯한 느낌으로 음영을 주는 기법으로써 눈썹 앞머리로 갈수록 점점 옅어지며, 색상과 명도가 밝은 단계에서 점차적으로 어두운 단계로 표현되는 미술용어인 그라데이션(gradation)을 인용해 그라데이션 기법, 또는 자연스러운 파스텔톤의 느낌이 난다고 해서 파스텔 기법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머신을 사용하므로 표피에 자극을 주어 시술직후는 자극으로 인한 약간의 홍반이 나타나지만 시술 후 30여분 후부터 홍반은 가벼운 통증과 함께 사라진다. 시술직후 색상이 진하게 느껴지나 4, 5일이 지나면 각질의 탈락이 진행되면서 자연스러워지므로, 이를 감안하여 시술해야 한다.

화장눈썹 기법은 문신의 기법을 차용한 것으로 바늘의 침투 깊이가 비교적 깊고 반복적이기 때문에 피와 진물이 날 수 있으며, 후에 색소의 변색 또는 붉은빛의 번짐 현상으로 인해 얼룩이 자주 일어난다. 또한 선에서 면으로 가는 작업이기 때문에 눈썹 숱이 부족해 보일 수 있으며 맨 얼굴에도 눈썹만 틀에 채운 듯 화장한 느낌이 드는 단점이 있다.

남성의 경우 화장눈썹 기법을 적용하면 인위적인 느낌이 들거나 시술자에 따라 여성스러운 느낌의 눈썹으로 디자인되어 낭패를 볼 수 있다. 또한 손목의 힘 조절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색이 균일하게 침투되지 않아 얼룩이 질 수 있으므로 이러한 사항들을 특히 주의하며 시술해야 한다.


◇ 조소영 칼럼니스트

눈썹반영구화장 명인
현) 복구눈썹전문 조앤눈썹 대표
현) 조앤아카데미 대표원장
반영구특수메이크업 부문 대한민국 최다 특허권리자(특허 7개)
자가눈썹결복원술, 아이라인눈매교정술, 생기입술조형술. 리커버복원술 특허권리자
현) 반영구합법화 비상대책위원
전) 국민대학교 글로벌뷰티 반영구 최고경영자과정 지도교수
전) 서경대학교 미용예술학과 외래교수
사단법인 한국메이크업전문가직업교류협회 코리아미페스티벌 뷰티컨테스트 스킨아트 심사위원장
한국인 최초 중국 모과평 이미지형상 예술학교 반영구화장 특강 교수
(항주 모과평 본교·북경 모과평·상해 모과평)
대한민국 공중파TV 3사 (KBS· SBS· MBC) 반영구전문가 자격 최초 출연


◆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