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과 인문 지식 전달…청소년 진로설계 도움

삼성 호암재단, 온라인 청소년강연회 [사진=호암재단 제공]
삼성 호암재단, 온라인 청소년강연회 [사진=호암재단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호암재단은 작년에 이어 전국의 청소년들을 위한 여름방학 온라인 청소년강연회 ’Fun & Learn, 2022 Summer Cool Talk Festival‘을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줌과 유튜브를 통해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호암재단은 매년 삼성호암상 수상자 등 각계 명사를 초청, 미래세대를위한 다양한 강연을 실시해 왔으며, 지난해부터는 더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여름 및 겨울방학 시기에 안전하고 편리한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호암재단에 따르면 이번 여름방학 강연은 ’과학으로 보는 세상‘, ’인문과 예술‘, ’미래를 만드는 꿈‘ 등 최신 과학, 인문 지식과 장래 진로 설계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주제로 삼성호암상 수상자를 포함한 총 9명의 국내 최고의 석학이 참여해 실시간 온라인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1일차인 26일에는 ’과학으로 보는 세상‘을 주제로 강연이 진행된다.

이 강연에서 박형주 아주대 석좌교수는 ’수학은 왜 배울까?‘를 주제로 문자가 없던 고대시대부터 현대까지 수학의 역할과 그 가치에 대해 들려줄 예정이다. 또한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는 ’물리로 보는 세상‘을 주제로 자연과 인간사회의 다양한 현상을 물리적 관점에서 볼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박남규 성균관대 교수는 ’빛으로 전기를 만드는 페로브스카이트‘를 주제로 기존 실리콘 태양전지를 대체할 획기적 물질인 페로브스카이트의 탄생과 그 발전과정에 대해 강연한다. 

2일차인 27일에는 ’인문과 예술‘ 관련 강연이 열린다.

육상효 영화감독은 ’우리는 왜 영화를 보는가?‘를 주제로 영화가 우리의 삶에 어떻게 영향을 끼치고 어떤 혜택을 주는지를 소개한다. 정명교 연세대 교수는 ’총명하게 살까요?‘를 주제로 호기심을 가지고 탐구하고 노력하는 가운데 우리가 얻게 되는 기쁨에 대해 알려준다.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는 ’어느 철학자의 청춘이야기‘를 주제로 1세기가 넘는 삶을 살아온 철학자의 인생 경험과 지혜를 나눌 예정이다. 

28일 3일차에는 ’미래를 만드는 꿈‘을 주제로 강연이 펼쳐진다.

김물길 화가 겸 여행작가는 ’사람의 향기를 그리다‘를 주제로 세계 46개국을 여행하며 느낀 다양한 경험을 그림으로 표현해 소개한다. 장석복 카이스트 특훈교수는 ’함께 성장하는 과학과 나‘를 주제로 강원도 산골 출신 과학자로서의 성장 이야기를 들려준다. 김도연 서울대 명예교수는 ’행복한 미래 만들기‘를 주제로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강연은 호암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누구나 실시간 시청이 가능하며, 오는 25일까지 이벤터스 홈페이지에서 사전 참가신청을 한 청소년은 줌을 통해 직접 참여할 수 있다. 

또한 호암재단은 전국의 청소년들에게 미래의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지난해 강연자 중 9명의 강연 내용을 책으로 엮은 ‘Fun & Learn, 청소년을 위한 미래 교과서’를 지난 15일 발간해 전국 중·고등학교 등에 무료로 배포한다는 계획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