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SW산업협회·이포넷과 협업
기부금 2616만원 조성
저소득층 소프트웨어 인재 21명 지원

이랜드재단 SW인재 육성 기부금 전달식 모습 [사진= 이랜드재단 제공]
이랜드재단 SW인재 육성 기부금 전달식 모습 [사진= 이랜드재단 제공]

[라이센스뉴스 김아령 기자] 이랜드재단이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이포넷과 함께 미래 소프트웨어 인재 육성을 위한 기부 캠페인을 마치고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전날 진행된 전달식에는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조준희 회장과 이포넷 이원오 부대표, 이랜드재단 정영일 고문 등 관련 임직원이 참석했다.

캠페인은 지난 5월 2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약 2개월간 진행됐다. 한국소프트산업협회 및 협회 소속 법인이 나눔에 동참해 기부금 1616만2983원 모금을 조기 달성했다.

본 나눔에 동참한 기업은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KOSA 외 데이타솔루션, 두루이디에스 등 총 14개 법인이다. 조성된 기부금액에 이랜드재단이 1000만원을 더해 총 2616만원의 기부금이 조성됐다. 마련된 기부금은 이랜드재단이 선발한 저소득층 소프트웨어 인재 21명에게 지원된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한국소프트산업협회과 이포넷과 진행한 미래 SW 인재 육성 기부 캠페인에 많은 소속 법인 기업과 기부자가 동참해 디지털 미래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기반이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미래세대 주역인 청소년 자립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