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런던, 베를린 등 18년 동안 전 세계 대도시들을 투어하며 화제를 모은 몰입형 설치 예술

바티망,  7월 노들섬서 공개 [사진= 미쓰잭슨 제공]
바티망, 7월 노들섬서 공개 [사진= 미쓰잭슨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현대미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아티스트, 레안드로 에를리치의 대표작 ‘바티망’이 오는 7월, 서울 노들섬 복합문화공간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바티망 전시는 오는 29일부터 12월 28일까지 서울 노들섬 복합문화공간에서 개최된다.

프랑스어로 ‘건물’을 뜻하는 ‘바티망’은 도시 생활의 재미있는 요소들을 작품에 활용해 관람객들이 직접 보이는 현실을새롭게 연출하며 작품 완성에 도전하는 관객 참여∙몰입형 설치 예술 작품이다. 

실제 건물 모양의 거대한 파사드와 거울로 구성된 작품 안으로 들어가 관람객들은 마치 중력에서 벗어난 듯한 초현실적시각 경험을 하게 된다. 관람객들은 바티망 위에서 각자 창의적인 포즈를 취하며 자유롭게 작품을 즐길 수 있다.

바티망은 지난 2004년 프랑스 파리에서 공개된 이후 18년간 런던, 베를린, 도쿄, 상하이 등 전 세계 대도시들을 투어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이어왔다. 특히 2017년 도쿄와 2019년 베이징에서 진행된 투어에는 일 평균 약 4,500명 이상을 모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아르헨티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미쓰잭슨이 주최하는 이번 <바티망> 서울 전시에서는 바티망 뿐만 아니라 p잃어버린 정원(Lost Garden, 2009) p교실(Classroom, 2017) p세계의 지하철(Global Express, 2011) p비행기(El Avión, 2011) p야간 비행(Night Flight, 2015) 등 일상적 소재를 매개로 신선한 공감각적 경험을 선사하는 작가만의다양한 설치∙영상∙사진 작품들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미쓰잭슨 박주영 대표는 “국내에 바티망이 최초로 공개되는 이번 바티망 서울 전시에서 공간과 시각적 현실에 대한 새로운 도전을 경험하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