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입장 시간도 낮 12시 30분 조정

서울경마공원 야간경마모습 [사진=마사회 제공]
서울경마공원 야간경마모습 [사진=마사회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한국마사회가 고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제공과 즐거움을 선사함과 동시에 혹서기 경주마 및 기수 등 말관계자 보호를 위해 오는 7월부터 약 두 달간 야간경마 시행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한국마사회에 따르면 혹서기 기간 밤에 진행되는 야간경마는 약 3년 만에 재개된다. 올해 야간경마는 오는 7월 1일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9주 간 매주 금, 토요일 시행된다.

서울경마공원 야간경마모습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서울경마공원 야간경마모습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금요일에는 부산경남과 제주 경마공원에서 야간 경주가 열리며 토요일에는 서울과 부산경남 경마공원(서울 휴장 기간 한정)에서 야간 경마가 진행된다. 

이에 금요일과 토요일 마지막 경주 출발시각은 밤 9시다. 일요일은 기존처럼 서울·부산경남 경주가 주간 경마로 시행된다.

고객 입장시간도 변동된다. 금요일과 토요일은 낮 12시 30분부터 입장이 시작되며 일요일은 9시 30분이다. 첫 경주 출발 시각도 금요일 오후 2시 10분, 토요일은 오후 2시로 변경된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