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오락 드문 시절 사람들의 진귀한 볼거리, 경마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
고객 이벤트 함께 진행, 관람 후기 SNS 업로드 후 해시태그 등록

한국경마100년 신바람 100선 전시 포스터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경마100년 신바람 100선 전시 포스터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한국마사회 말박물관 특별전 ‘한국경마 100년 신바람 100선(韓國競馬 一百年 新風百選)’이 오는29일부터 2주간 서울 종로 인사아트센터에서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한국마사회 말박물관은 지난 백 년 동안 한국경마에 보내준 국민들의 성원에 감사하며 한국경마가 가져왔던 새로운 바람, 즐거운 바람 백여 장면을 선정하여 한 자리에 모아 추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특별전에는 신문기사로만 남아 있는 1897년 한국경마의 맹아, 외국어학교 학생들의 나귀경주를 비롯해 매해 전국 9개 공인경마장을 순회하며 열렸던 춘계, 추계경마 사진, 장애물 경주 기록, 항아리처럼 생긴 우승 트로피, 김구와 이승만 등 주요 국가 지도자들의 경마장 방문 등 백여 년간의 희귀 자료가 대거 소개된다. 

고객들을 위한 푸짐한 경품행사는 예나 지금이나 주요 관심사였다. 대개 입장권 번호로 행운권을 추첨했는데 컬러 TV, 선풍기, 자전거 등 시대마다 선호하는 상품도 변화했다. 추첨과 시상자로는 미스코리아들이 단골이었고 지금은 고인이 되거나 원로인 유명 코미디언, 가수가 경마장 공연의 주요 출연진이었다. 입장권이 10원, 50원 하던 시절, 머리부터 발끝까지 치장하고 경마장을 들어서는 신사숙녀 모습도 흥미롭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고객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관람 후기 SNS 업로드 후 해시태그를 등록하면 추억의 간식인 말모양 달고나 또는 복을 부르는 마패 열쇠고리를 우수 후기로 선정된 5명에게는 아트 편자 또는 쥘부채를 증정한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특별전을 통해 한국경마가 백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고 싶었던 마음이 전달됐으면 좋겠다. 한국경마의 미래 백 년도 더 새롭고 신나는 즐거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한국경마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묵묵히 일해 온 모든 종사자와 고객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햇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