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더피킹 최적화 , 디팔레타이저 시스템 , WCS 등 개발

CJ대한통운 동탄 풀필먼트센터에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 ’가 박스를 컨베이어벨트로 옮기고 있다 .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 동탄 풀필먼트센터에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 ’가 박스를 컨베이어벨트로 옮기고 있다 . [사진=CJ대한통운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CJ대한통운은 알고리즘을 활용한 물류시스템의 잇단 특허 등록을 통해 물류산업 첨단화에 선도하고 있다. 

23일 CJ대한통운에 따르면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오더피킹 최적화 방법 이기종 물류 자동화 설비의 통합 관리 방법 및 시스템 디팔레타이저 시스템 및 그 제어 방법 등 최첨단 물류기술에 대한 특허를 연이어 등록했다. 혁신 기술을 자체 개발하고 보유함으로써 CJ대한통운만의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오더피킹 최적화 방법은 다양한 상품을 여러 곳에 보관하는 풀필먼트 서비스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피킹 작업을 지원하는 알고리즘으로 개발됐다. 오더피킹이란 창고에서 고객의 주문 단위 별로 물품을 출하하는 과정으로 피킹 카트 또는 로봇이 최적 동선을 찾아 이동할 수 있도록 효율성을 제고하는 게 기술의 핵심이다. 

디팔레타이저(팔레트에 적재된 박스를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로봇) 시스템도 AI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물류 현장에서 맹활약 중이다.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박스의 체적을 인식하고 한번에 여러 상품을 들어올릴 수 있는지를 판단한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고객 주문 상품이 다양해지면서 빅데이터, AI를 바탕으로 한 첨단 물류 기술 개발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핵심 기술 개발과 확보를 위해 인재 영입과 더불어 지속적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