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다출원 순위, 한국기업 현대차 2위, 엘지 3위 강세

세계 5대 특허청(IP5) 연도별 특허 출원 동향 [표=특허청 제공]
세계 5대 특허청(IP5) 연도별 특허 출원 동향 [표=특허청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 자동차 전력 사용 효율과 주행가능 거리 향상을 위한 통합 열관리 시스템 기술개발이 세계적으로 활발하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미국, 일본, 중국, 유럽, 한국 등 세계 특허 분야 5대 주요국(IP5) 친환경 자동차 통합 열관리시스템 관련 특허출원은 최근 10년간(2011∼2020년) 연평균 11% 늘었다. 

특히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연평균 16.2%로 급증하여 2011년 이후 연평균 성장률에 비해 140% 이상 성장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 보면 최근 10년간(2011~2020년) 중국(3천725건·51%)에서 가장 많은 출원이 이뤄졌고 미국(1천393건·19%), 일본(862건·12%), 한국(833건·11%), 유럽(508건·7%) 순이었다.

다출원 순위는 도요타(678건), 현대차(609건), LG화학(425건), 혼다(320건), 포드(254건)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분야별(2016~2020년)로 살펴보면  폐열을 이용한 난방 관련 출원이 연평균 29.7%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 부품(배터리·연료전지) 열관리 분야가 18.1%, 히트펌프 분야와 다방향 밸브를 이용한 열관리 분야가 각각 14.5%와 14.0%로 뒤를 이었다.

폐열 이용 난방과 관련된 출원 급증은 전기차의 열원 부족을 극복해 공조기 작동에 따른 주행거리 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허청 관계자는 "전기차 주행가능 거리 향상을 위한 배터리 냉각과 폐열을 활용한 난방 등 열관리 연구개발과 우리 기업들 지식재산권 확보가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