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9일 인제스피디움에서 7개 클래스 진행
GT-300 클래스, 55랩·141.7km로 대폭 연장

넥센스피드레이싱 GT-200 클래스 경기 모습. [사진=코리아스피드레이싱 제공]
넥센스피드레이싱 GT-200 클래스 경기 모습. [사진=코리아스피드레이싱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2022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역대 최장거리 레이스로 펼쳐진다.

18일과 19일 강원 인제스피디움(길이 3.908km)에서 각각 예선과 결선이 치러진다. 특히 이 대회 최고 종목 ‘엔페라 GT-300’ 클래스는 역대 최장거리인 55랩(141.735km)을 주행하며 의무적으로 한 차례의 ‘피트 인 타임’을 소화해야 한다. 이때는 시동을 끈 상태에서 4분 동안 머물러야 한다.

피트 인 타임 때 드라이버는 차에서 내릴 수 있다. 또한 타이어 교환과 급유 작업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작업은 ‘워킹 레인’에서만 가능하고 타이어 교환과 급유는 동시에 진행할 수 없다. 즉 타이어를 교환한 다음 급유로 넘어간다. 급유를 할 때에는 급유 인원을 제외한 한 사람이 화재를 대비하기 위해 소화기를 들고 옆에 대기해야 한다. 작업이 끝나고 타이어가 지면에 닿아야 엔진 시동을 걸고 코스로 복귀한다.

엔페라 GT-300 클래스 의무 스톱과 타이어 교환, 급유 등은 레이싱의 즐거움을 배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차량 연료탱크 용량과 타이어는 두 작업을 모두 진행해야만 완주하도록 규정에 맞춰지기 때문이다. 그 어느 때보다 팀워크가 승부를 결정짓는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이유다.

인제스피디움 풀코스(길이 3.908km)에서 통합전으로 펼쳐질 ‘하드론 GT-200’과 ‘불스원 GT-100’ 클래스는 24랩(93.792km) 동안 주행하지만 ‘의무 피트 인’ 적용을 받지 않는다.

KSR-GT와 엔페라 RV-300은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한다. 토요타86 원메이크 레이스 KSR-GT 3라운드는 앞선 경기에서 핸디캡 타임을 이행하고도 폴 투 피니시를 거둔 손호진의 활약 여부가 관심을 모은다. 김성회와 송형진도 핸디캡 피트 스루를 해야 해 개막전 2위를 기록한 추성택이 포디움 주인공으로 급부상하는 모습이다.

엔페라 RV-300 클래스는 제2전에서 김태희가 폴 투 피니시를 거두며 클래스 창설 후 첫 여성 드라이버 우승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3라운드는 김태희와 전하린에 이어 신규 출전하는 강성미(오버리미트) 등 여성 트리오가 활약할지 관심이다. 김태희는 앞선 경기 우승으로 예선 결과에서 1.5초 가산에 이어 경기 중 피트 스루를 이행해야 한다. 2위 신두호는 1초 가산과 피트 스루, 김규식은 피트 스루를 반드시 소화해야 한다.

한편 이번 라운드에는 제네시스 GV80, 기아 K8·소렌토·스포티지·카니발, 현대차 싼타페 등 10개 차종 동호회가 경기장을 찾아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