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케이팝 페스타’ 개최, 연말까지 한국화 전시, 조수미 공연 등

안녕 케이팝 페스타 포스터 [사진=문체부 제공]
안녕 케이팝 페스타 포스터 [사진=문체부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오는 18일 오후 4시(현지 시각)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센트럴 콘서트홀)에서 ‘안녕! 케이팝 페스타’를 시작으로 2년 동안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를 추진한다.

한국과 카자흐스탄은 지난 2019년 양국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2022년에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추진하는 것을 합의하고 올해 5월에 ‘2022~2023 한-카자흐스탄 상호 문화교류의 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녕! 케이팝 페스타’ 공연은 표 판매 시작 3시간 만에 2,420개 전 좌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현지 관심이 높다. 이번 콘서트에는 ‘시크릿가든’ 등 대표 한류 드라마의 삽입 음악(OST)을 부른 가수 백지영과 ‘2017 아스타나 엑스포(카자흐스탄 개최)’에서 ‘한국의 날’ 기념 공연을 펼쳐 열렬한 환호를 받았던 대표 케이팝 그룹 ‘하이라이트’, 인기 케이팝 그룹 ‘여자친구’ 출신의 ‘비비지’가 무대에 선다.

가수 백지영은 인기 한류 드라마 삽입곡 ‘그 여자’를 비롯,‘총 맞은 것처럼’과 ‘내 귀에 캔디’ 등으로 관객을 만난다. ‘비비지’는 ‘여자친구’ 활동 당시 큰 인기를 끌었던 ‘너 그리고 나’, ‘밤’부터 최근 신곡 ‘밥밥’ 등을 통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특히 ‘비비지’는 무대 의상으로 한복을 입어 현지인들에게 한복의 매력도 알린다. ‘2017 아스타나 엑스포’에 이어 카자흐스탄을 다시 방문한 ‘하이라이트’는 ‘데이드림’, ‘픽션’,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등 인기곡을 선사한다.

케이팝 공연 외에도 한국과 카자흐스탄 양국에서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하는 문화교류 행사가 올 한 해 동안 이어진다. ▲ 박대성 화백 한국화 전시(6. 24.~8. 14./누르술탄 국립중앙박물관) ▲ 조수미 초청 클래식 공연(9월/누르술탄 아스타나 오페라 발레극장) ▲ 아스타나발레단 방한 공연(7~12월 중/한국) 등이 준비됐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