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故 조양호 회장 추모 사진전 개최
생전 각별한 애정 담은 사진 45점·유품 전시

오는 27일까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추모 사진전이 열리는 서울 중구 서소문동 대한항공 사옥 1층 일우스페이스 전시관. [사진=한진그룹 제공]
오는 27일까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추모 사진전이 열리는 서울 중구 서소문동 대한항공 사옥 1층 일우스페이스 전시관. [사진=한진그룹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카메라 앵글(각도)을 바꿔 봐. 똑같은 사물이라도 달리 보이지 않는가. 경영도 마찬가지라니까.”

한진그룹이 고(故) 조양호 회장 추모 사진전을 오는 27일까지 연다.

7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서울 중구 서소문동 대한항공 사옥 1층 일우스페이스에서 ‘하늘에서 길을 걷다…하늘, 나의길’을 주제로 조양호 회장이 생전에 촬영한 사진 45점과 유품이 전시된다.

이날 열린 개막식에는 장남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부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차녀 조현민 ㈜한진 사장 등 유가족과 전·현직 임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개막식과 함께 조양호 회장 흉상 제막식도 열렸다.

조원태 회장은 “아버님(조양호 회장)과 함께 출장길에 나선 때가 생각난다”라며 선대 회장의 각별한 사진 사랑을 회고했다. 조 회장은 “바쁜 와중에도 카메라를 챙겨 같은 풍경을 각자 다른 앵글로 담아내고 서로 사진을 보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눈 일들이 하나하나 기억에 선연하다”라며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나타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7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사옥 1층 일우스페이스에서 고(故) 조양호 회장 추모 사진전 개막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7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사옥 1층 일우스페이스에서 고(故) 조양호 회장 추모 사진전 개막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진그룹 제공]

고인의 호(號)인 ‘일우(一宇)’를 딴 일우스페이스 1관에서는 조 선대 회장이 비행기에서 촬영한 하늘과 대지 풍경을 담은 작품 30점이 전시된다. 2관에서는 풍경 사진 15점과 달력 10점, 고인이 평소 아낀 사진집과 카메라, 가방 등 유품이 선보인다.

사진전 기획을 맡은 구본창 교수는 “조양호 선대 회장께서 사진으로 남기신 길과 시선을 따라가 보면 한계 없고 자유로운 하늘과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동경, 따뜻한 애착, 새로운 길에 대한 의지가 감동으로 다가온다”라고 말했다.

조양호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2019년 작고할 때까지 한국 항공업을 반석에 올려 놨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각별한 애정을 가진 취미인 사진에 빗대 “같은 사물도 관점을 바꾸면 새롭게 바라볼 수 있다”라는 이른바 ‘앵글 경영론’을 강조해 왔다.
 

일우스페이스 전시된 조양호 회장 사진 작품. [사진=한진그룹 제공]
일우스페이스 전시된 조양호 회장 사진 작품. [사진=한진그룹 제공]

◇ 카메라는 삶의 동반자…조양호 회장의 사진 사랑


명실상부 ‘플래그 캐리어(flag carrier·한 나라를 대표하는 항공사)’를 이끈 조양호 회장은 사진작가이기도 했다. 그는 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마다 항상 카메라를 갖고 다녔다고 전해진다. 이동 중에도 멋진 풍경이 보이면 그냥 지나치지 않고 셔터를 눌러 사진으로 남겼다.

조양호 회장은 중학생 시절, 아버지이자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으로부터 카메라를 선물로 받으면서 사진과 인연을 맺었다. 조중훈 회장 역시 카메라를 늘 옆에 끼고 있었다고 한다.

각별한 사진 사랑은 일화를 남겼다.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조직위원장을 맡은 조양호 회장이 2009년 10월 대회 유치를 위해 세르비아로 출장을 떠났을 때다. 당시 경쟁국 유치 위원들이 카메라를 멘 그를 보고는 “평창 유치단은 여유가 있나 보다”라며 웅성거렸다는 후문이다. 우리나라 평창과 더불어 독일 뮌헨, 프랑스 안시가 각축을 벌이는 와중이었다.

조양호 회장이 생전 비행기 안에서 촬영한 하늘. [사진=한진그룹 제공]
조양호 회장이 생전 비행기 안에서 촬영한 하늘. [사진=한진그룹 제공]

카메라는 새로운 항공 노선을 개발할 때 영감을 주기도 했다. 조양호 회장은 대한항공이 취항하지 않는 지역을 위주로 많은 곳을 다녔는데 해외 구석구석을 카메라로 담으며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알려진다. 베트남 하롱베이, 터키 이스탄불, 중국 황산 등이 대표적이다.

조양호 회장은 사진을 다른 사람과 나누는 것을 좋아했다. 직접 찍은 사진을 달력으로 만들어 외국 기업 최고경영자(CEO)나 주한 외교관 등 국내외 지인에게 선물해 왔다. 2009년에는 대표작 124점과 해설을 엮어 사진집을 냈다. 그에게 사진은 사람들과 공감하고 이야기를 나누기 위한 통로였다.

사진과 관련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조양호 회장은 2009년 8월 유망 사진 작가를 키우기 위해 ‘일우사진상’을 제정했다. 이듬해 4월에는 일우스페이스를 개관해 시민 문화 공간으로 개방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