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반테스 문화원, 언어 보급과 문화교류 전담...전 세계 86개 센터 설치
스페인 및 중남미 시장과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것

김우승 대교 CDO(오른쪽)와 루이스 가르시아 몬테로 세르반테스 문화원 원장이 ‘세르반테스 문화원 서울’ 유치를 위한 MOA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교 제공]
김우승 대교 CDO(오른쪽)와 루이스 가르시아 몬테로 세르반테스 문화원 원장이 ‘세르반테스 문화원 서울’ 유치를 위한 MOA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교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대교가 ‘세르반테스 문화원’과 MOA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4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된 이번 MOA 체결식에는 김우승 대교 CDO를 비롯해 루이스 가르시아 몬테로 세르반테스 문화원 원장,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 스페인 대사, 빅터 우가르테 페레론스 세르반테스 문화원 도쿄 원장 등이 참석했다.

스페인 정부에서 운영하는 세르반테스 문화원은 영국의 브리티시카운슬, 독일의 괴테인스티튜트, 프랑스의 알리앙스프랑세스처럼 자국의 언어 보급과 문화교류를 전담하는 기관으로 전 세계 86개 센터에 설치돼 있다.

김우승 대교 CDO는 “스페인 정부와 오랜 시간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세르반테스 문화원 서울’ 유치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오는 9월 내 서울 센터 설립 및 협업 사업을 위한 계약 체결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 스페인 대사는 “세르반테스 문화원 서울이 설립되면 전 세계 약 5억명이 사용하는 세계 2위의 언어인 스페인어가 한국의 교육 전문 기업 대교를 통해 체계적으로 교육된다”며 “스페인 및 중남미 시장과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