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청소년문화재단과 공동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및 교육부 후원
8월31일까지진행...동화 부문 1,500만원, 그림책 부문 1,000만원 상금

‘제30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 포스터 [사진= 대교문화재단 제공]
‘제30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 포스터 [사진= 대교문화재단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대교문화재단이 국내 최대 아동문학 공모전인 ‘제 30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을 실시한다고 30일 전했다.

올해로 30회를 맞이한 눈높이아동문학대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아동문학 공모 대회로 참신하고 역량 있는 신예 작가를 발굴해왔다. 특히 동화책, 그림책 부문 등에서 수많은 유명 작가와 베스트셀러를 배출하여 국내외 순수아동문학의 질적 성장에 기여해왔다.

‘제30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 작품 공모는 신인 및 기성 작가를 대상으로 하는 ‘아동문학상’과 중∙고등학생 대상의 ‘청소년문학상’, 초등학생 대상의 ‘어린이동시문학상’, 해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아이레벨 리터러리 어워드’로 나누어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30주년을 기념하여 요즘 어린이들이 즐겨 읽는 트렌드에 맞춘 ‘판타지문학상’을 부대행사로 진행한다.

이번 ‘아동문학상’ 대상 수상자에게는 동화 부문 1,500만원, 그림책 부문 1,000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되고 향후 수상작을 출간하는 특전이 주어진다.

작품 공모와 대회 관련 자세한 내용은 대교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제 30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의 당선작은 오는 10월 중 발표 예정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