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시민 뇌 관심 급증…뇌교육학과 주관 여름방학 무료 특강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학과 주관 시민 대상 특강 포스터 [이미지=글로벌사이버대학교 제공]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학과 주관 시민 대상 특강 포스터 [이미지=글로벌사이버대학교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이승헌)는 일반 시민들의 뇌에 관한 관심도 증가에 부합하고자 다음달 2일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3회에 걸쳐 뇌교육 무료 특강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뇌교육학과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특강은 ‘뇌가 궁금해? 뇌활용 시대로의 진입’ 타이틀로 △1강: 미래교육 패러다임 전환- 지덕체에서 체덕지로 △2강: 인공지능 시대, 인간 고유역량의 계발 △3강: 명상, 스트레스관리에서 자기역량강화까지란 주제로 열린다.연사는 장래혁 뇌교육학과 학과장이 맡았다.

장 교수는 한국뇌과학연구원 수석연구원을 역임하고 2016년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 전공 전임교수로 부임했으며, 유엔공보국(UN-DPI) NGO 국제뇌교육협회 사무국장 및 국내 유일 뇌잡지 ‘브레인’ 편집장이기도 한 뇌교육 분야 대표 전문가이다.

2010년 세계 최초로 뇌교육 학위과정을 만든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10여 년간 생애주기별 뇌활용 전문인력 양성 체계를 구축하며 인공지능 시대 인간 고유역량 계발을 위한 체계적인 훈련 과정을 개발해 왔다.

휴먼테크놀로지 선도대학 비전을 새롭게 제시한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뇌활용헬스프로모션학부 승격을 통해 기존 뇌교육학과 외에 뇌인지훈련학과를 신설했다. 교육부 공인 두뇌 훈련 분야 국가 공인 자격인 브레인트레이너 시험과목이 정규 커리큘럼에 유일하게 편성된 학부이기도 하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육학과는 인간 역량계발에 관한 체계적인 이론 및 원리를 바탕으로 △유아 두뇌 발달 △아동·청소년 두뇌 훈련 △성인 핵심역량 계발 △중장년 치매 예방훈련 등 뇌활용 영역별 전문지식과 체계적인 훈련법을 습득한 전문가를 양성한다.

시민 대상 뇌교육 무료 특강은 6월 2일, 9일, 16일 저녁 8시부터 1시간씩 진행된다. 신청은 글로벌사이버대학교 홈페이지 및 뇌교육학과 SNS 채널에서 하면 된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