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가 미래전략산업 육성키로 한 기술 분야 국민 공감대 확인

대한민국 내일 바꿀 10대 기술 선정 [사진=특허청 제공]
대한민국 내일 바꿀 10대 기술 선정 [사진=특허청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특허청은 제57회 발명의 날(5월 19일)을 맞아 국민들이 뽑은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10대 발명 기술’을 선정해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허청에 따르면 국민투표 결과 인공지능 기술이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로봇, 3위는 미래차가 차지했으며, 수소(4위), 에너지(5위)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생명공학(바이오), 우주·항공, 신소재, 배터리, 반도체 기술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국민투표는 올해 발명의 날 슬로건 ‘#발명 #내일을 열다 #대한민국을 바꾸다’에 맞춰 기술패권 경쟁 속 발명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진행됐다.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특허청 페이스북과 정책메일을 통해 국민의 의견을 받은 이번 투표에는 총 768명이 참여했고 2213개의 유효응답을 얻었다.

국민들이 뽑은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발명기술 1~5위를 살펴보면 인공지능 기술은 전체 유효응답의 15.1%를 차지했다. 

우리나라 인공지능 기술분야 특허출원 건수는 세계 4위 수준이다. 인공지능 기술은 새 정부가 반도체, 배터리 등 기술과 함께 초격차 확보를 위해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키로 한 기술 분야다.

2위 로봇 기술은 유효응답의 13.8%를 차지했다. 로봇 기술도 새 정부가 세계 3대 강국 도약 등을 중장기 비전으로 제시했다.

3위 미래차 기술은 총 유효응답의 10.4%를 차지했다. 세계적으로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시장이 급증하는 분야로, 우리나라도 표준특허 확보를 위해 지원에 나섰다.

미국, 중국, 일본 등 주요국도 AI 등 주요기술을 핵심 과학기술 및 첨단 산업 분야로 선정·지원하며 기술패권 시대 대응에 나서고 있다.

특허청 국민투표 결과도 새 정부가 경제안보,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해 육성하는 미래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공감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원 특허청 대변인은 “새 정부가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로 한 AI가 '대한민국 내일을 바꿀 발명 기술' 1위로 선정됐다”며 “정부가 경제 재도약을 견인하기 위해 지원하기로 한 미래전략산업에 대한 국민 지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