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상상헌, 韓獨 작가 교류전 개최 [포스터=갤러리 상상헌 제공]
갤러리 상상헌, 韓獨 작가 교류전 개최 [포스터=갤러리 상상헌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수정 기자] 갤러리 상상헌(서울 은평구 연서로)은 오는 12일부터 29일까지 ‘꽃으로 그대가 왔다’ 한독 작가 교류전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팬데믹과 전쟁으로 위기에 빠진 인류에 대한 양국 작가들의 다양한 시선을 담은 작품을 모았다,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재정립하는 과정을 담았다. 

한국에서는 김명진, 유진희, 이경신, 조상 작가가, 독일에서는 슈테펜 블룽크(Steffen Blunk), 영자 치머만(Young-Ja Zimmermann), 일라 빙엔(Ila Wingen), 키르스틴 라베(Kirstin Rabe) 작가 등이 참여한다.  

전시 관계자는 “서로를 향한 각별한 호감과 기대의 바탕 위에 공동의 과제를 함께 풀어가는 특별한 우정과 꾸준한 교류를 이어갈 장기적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전개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