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인플루언서 루시, 명품 브랜드 전시회 VVIP로 초청
양한 분야로 활동 범위를 확대해 메타버스 아이콘으로서 루시의 영향력을 강화

롯데홈쇼핑 가상 인플루언서 셀럽 마케팅 확대 [사진= 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 가상 인플루언서 셀럽 마케팅 확대 [사진= 롯데홈쇼핑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2월 소셜미디어에서 활동을 시작한 이후 7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가상모델 '루시'의 활동 분야를 확대했다고 21일 밝혔다. 

루시는 패션, 식품, 주얼리 등 국내외 유명 브랜드와 협업 마케팅을 진행했으며 최근에는 ‘수퍼소닉2’ 영화 홍보에도 참여하며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활동을 확대했다. 이번에는 명품 브랜드 전시회 VVIP로 초청받는 등 셀럽으로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8월 21일까지 서울 명동 타임워크에서 진행되는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展’에는 스웨덴 콜렉터 ‘매그너스 말름’이 수집한 약 200여 점의 루이비통 오리지널 트렁크와 공예품이 공개된다. ‘프랭클린 D 루즈벨트’, ‘어니스트 헤밍웨이’, ‘샤론 스톤’ 등 역사적 인물들이 소유했던 작품들과 연관된 스토리도 함께 소개한다. 

또한, 이번 전시는 한국패션협회가 선정한 국내 1호 뷰티 디렉터 오민이 아트 디렉터로 참여해 화제가 됐다. 롯데홈쇼핑은 루시가 전시회 VVIP로 참석해 전시회장 내부와 다양한 작품을 관람하는 모습을 루시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 또한 아트 디렉터 오민과 만나 전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한편, 이달 30일까지 강남역 인근 대형 전광판에서 3D 기술과 아나모픽 기법을 활용해 생동감 있는 ‘루시’의 초고화질 디지털 아트를 볼 수 있다. 향후, ‘루시’는 ‘틱톡’ 등 영상 중심의 SNS 신규 플랫폼으로 활동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보현 롯데홈쇼핑 미디어사업부문장은 “가상 인플루언서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루시가 이번에는 명품 전시회 VVIP로 초청되는 등 셀럽으로서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며 “향후 기술 고도화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로 활동 범위를 확대해 메타버스 아이콘으로서 루시의 영향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