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상권 및 대학가 내 버려지는 홍보물 재활용해 굿즈로 제작, 출시
테라 핵심가치인 ‘청정’ 콘셉트 중점

중앙대학교 환경동아리 지구인 회원들이 테라 맥아 포대를 활용해 대학가에서 수거한 현수막들을 들고 있다. [사진= 하이트진로 제공]
중앙대학교 환경동아리 지구인 회원들이 테라 맥아 포대를 활용해 대학가에서 수거한 현수막들을 들고 있다. [사진= 하이트진로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하이트진로가 '누깍'과 함께 친환경 행보를 적극 이어간다. 하이트진로(대표이사 김인규)는 글로벌 업사이클링 브랜드 ‘누깍’과 친환경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테라의 ‘청정’ 콘셉트에 집중한 마케팅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누깍과 함께 주요 유흥 상권 및 대학가에서 버려지는 현수막, 에어간판과 같은 홍보물을업사이클링 굿즈로 제작해 소비자들을 위해 활용할 예정이다. 그동안 대학가 및 상권에서 사용되는 현수막은 업소명, 메뉴, 기간 등이 특정 기재돼 있어 재활용에 한계가 존재, 결국 소각됐었다.

전국의 하이트진로 영업지점에서 담당 상권 내 현수막을 수거하고 누깍에서는 수거한 현수막으로 굿즈를 제작, 오는 5월 출시한다. 대학가 현수막 수거는 취지에 공감한 중앙대학교 환경동아리 ‘지구인’이 동참하기로 했다. 

하이트진로 오성택 상무는 “테라의 본질이자 핵심가치인 ‘청정’ 콘셉트를 통해 대중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 공감을 얻고, 나아가 지속가능한 친환경 활동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 강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국내 대표 업사이클링 브랜드 ‘큐클리프’와 협업해 맥아 포대를 재활용한 ‘테라X큐클리프 업사이클링백’을 선보이는 등 청정 콘셉트에 잘 어울리는 다양한 마케팅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