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사진=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는 제41회 올해의 최우수예술가로 영화 자산어보의 이준익 감독(영화), ‘결’의 작가 박종용 화백(미술), 국립무용단 장현수 무용수(무용), 박제선 시인(문학), 주호성 연기자(연극), 이영일 공연연출가(융합예술), 정덕기 작곡가(음악), 송미숙 무용가(전통), 홍선미 안무가(국제교류), 이서윤 디자이너(의상) 등 10명을 선정했다. 공헌예술가로는 박병준 한국화가가 선정됐다.

‘심사위원선정 특별예술가’로는 강민호(무용. 충북무용협회 부회장), 박태희(무용. 인천시티발레단 단장), 김양훈(미술. 서양화가), 한철(공연. 음향감독), 강애란(연극, 연극연출가), 임현택(음악. 음악감독, ), 최은숙(전통. 영남교방청춤보존협회장’), 박양순(전통. 판소리 명창) 등이 선정됐다.

또한 ‘주목할예술가’로 최자인(무용. 한국무용가), 전예화(무용. 현대무용가), 한신영(미술. 서양화가), 김영은(미술. 산업디자이너), 전지혜(연극. 연극배우), 오연주(음악. 피아니스트), 정미심(전통. 전통무용가), 배민정(전통. 맥간공예가), 박성룡(융합예술. 공연연출가)이 선정됐다.

이외 ‘청년예술가’로 뉴제너레이션 부문의 박수빈(음악), 이창엽(공연)과 영아티스트 부문의 오지은(현대무용), 박규리(한국무용), 유지흔(현대무용)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치열한 예술 혼을 불태우고 있는 분야별 예술가들을 발굴, 격려하는 취지로 제정된 ‘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은 국제적 인지도를 갖추고 있는 전통과 권위의 종합예술평론가상으로 금년 제41회 분야별 (최고)예술가들을 심의·발표했다.

시상식은 오는 10일 저녁 6시 피제이호텔 카라디움 홀에서 열린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