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라이센스뉴스 황수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한국방송학회(회장 하주용)와 함께 11월 13일 오후 1시, 숙명여자대학교 제2창학캠퍼스 프라임관에서 ‘오징어 게임’은 무엇이 다른가? 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연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오리지널 콘텐츠의 성공 요인을 분석하고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 콘텐츠 진흥을 위한 정책 방안을 모색 한다. 이번 행사는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한국방송학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최근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인 흥행 등을 기점으로 넷플릭스의 기업가치가 상승하는 등 콘텐츠가 OTT 플랫폼 경쟁력을 결정하는 주요 요소가 되면서 국내 콘텐츠에 대한 국내외 투자가 활발해 지고 있다.

OTT 오리지널 콘텐츠는 기존 방송에서 다루지 않았던 다양한 주제와 자유로운 형식으로 제작되어 기존 방송영상물과 차별화 되고 있으며, 국내에서 제작된 OTT 콘텐츠가 해외 온라인 동영상서비스를 통해 유통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한국과 한국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OTT와 방송콘텐츠 전문가들과 함께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 사례와 제작 현장을 살펴보고 정책 방안 등을 논의한다.

‘스튜디오 329’ 윤신애 대표는 ‘OTT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의 차별화 전략’이라는 주제로 구체적인 기획 사례와 콘텐츠 기획 및 창작 특성, 활성화 지원방안 등에 대해 발표한다.

‘에그이즈커밍’ 고중석 대표는 ‘OTT 플랫폼과 기존 매체의 영상콘텐츠 제작 과정 비교’를 주제로 콘텐츠 제작의 경쟁우위 요인과 국내 제작산업에의 적용 가능성, 현장 제작 경험에 기반한 정책 제안 등을 다룬다.

이후 계명대학교 최현주 교수의 사회로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발표자 2명과 함께 가톨릭관동대학교 김미숙 교수, 한국피디(PD)연합회 전성관 회장,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최경희 조사연구팀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정책 방안을 온라인동영상서비스·방송콘텐츠 진흥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