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와 결합한 안전사고 방지 및 감성 캠핑 기술도 눈길 끌어

사진=특허청 홈페이지
사진=특허청 홈페이지

[라이센스뉴스 정수현 기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여행인 차박 캠핑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차박용 텐트’ 관련 특허출원이 지난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박 캠핑’은 차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차량과 연계한 텐트 등의 캠핑 장비를 이용하여 즐기는 여가활동을 의미한다. 또한 ‘차박용 텐트’는  차량 지붕에 설치되는 루프탑 텐트, 차량 트렁크 또는 문에 연결되는 텐트, 차량 내부에 설치되는 텐트로 구분된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차박용 텐트’ 관련 특허는 지난해 40건이 출원돼 전년(‘19) 15건 대비 167%가 증가했고 최근 10년간 연평균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장소 이동이 자유롭고, 최소한의 장비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차박 캠핑의 인기가 특허 출원량의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일반 캠핑장에서 주로 사용되는 전통 방식의 ‘자립형 텐트’ 출원은 같은 기간 48건에서 39건으로 감소하여 텐트 분야에서 처음으로 ‘차박용 텐트’가 ‘자립형 텐트’의 출원량을 앞질렀다.

2013년을 정점으로 감소하던 텐트 분야의 특허출원이 지난해 다시 증가한 가운데(’19년 73건 → ’20년 113건), 이러한 증가세를 ‘차박용 텐트’가 이끌고 있는 것이다.

‘차박용 텐트’의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에는 차량의 트렁크나 문에 연결되는 텐트의 출원이 급증한 반면(19년 6건 → 20년 29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던 루프탑 텐트의 출원은 소폭 증가에 그쳤다.

이는 편의성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최근 경향을 반영하는 것으로 텐트를 차량에 쉽게 연결하여 설치하고 차량과 연계된 캠핑 장비의 활용도를 높이는 기술들이 주로 출원되고 있다.

차량의 트렁크에 구비된 절첩식 지지대를 펼치기만 하면 텐트가 설치되는 기술, 트렁크에 연결하여 낮에는 차양막으로 밤에는 영상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기술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또한 텐트 기술은 IT 기술과 결합하여 안전사고를 방지하며 캠핑의 감성을 높이는 기술로도 진화하고 있다. 스마트폰 등과 연계된 일산화탄소 감지 및 제어 기술, 자연의 소리를 텐트 내부에 빛이나 음악으로 표출하는 기술 등이 출원된 바 있다.

최근 국내 자동차회사에서 차박 캠핑에 적합한 전기차를 공개하며 큰 관심을 끌고 있는데, 향후 ‘차박용 텐트’는 전기차와 결합하여 이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형태로 발전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텐트 기술의 발전은 국내 출원인이 이끌고 있다. 특히, 개인 출원이 64.8%로서 캠핑 현장에서 경험을 통해 얻은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특허출원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허청 주거기반심사과 서장원 심사관은 “차박이 주는 편리함과 승용차 개조 허용 등으로 차박용 텐트를 포함한 차박 캠핑 관련 특허출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