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상 고려대 교수, 이낙연 논평 정면 비판..“오늘 하루는 선한 영향력만 기리고 추모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남긴 '이건희 회장 별세' 논평. (사진=이낙연 페이스북)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남긴 '이건희 회장 별세' 논평. (사진=이낙연 페이스북)

[라이센스뉴스 정재혁 기자]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건희 회장 별세’ 논평을 직접 언급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회계전문가인 이한상 교수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감리위원 출신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문제를 지적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이재명 지사가 제안한 ‘기본소득제’에 맹렬한 비판을 가하는 등 페이스북과 언론 기고를 통해 정치·사회·경제적 사안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인사다.

이 교수는 “이건희 회장님의 기업인으로서의 업적 평가는 천천히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정리해 배울 것은 기리고 버릴 것은 반성 성찰해야 한다”며 “하지만 초상집에서 삼성 임직원과 유족들이 상심하고 있을 오늘 재벌경제니 노조불인정이니 지배구조니 정경유착 따위를 추모사에 언급하고 삼성에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라고 훈계질 하는 것은 무례이자 무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논평에 “이건희 삼성그룹의 회장님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하면서도 “그러나 고인은 재벌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치셨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기셨다”고 했다.

이 교수는 또 “삼바 회계가 잘못된 것을 지적하고 삼성물산 합병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기업지배구조를 개혁하자는 입장을 가진 경영학자인 저이지만, 오늘 하루는 마누라만 빼고 다 바꿔 혁신하고 세계 일류 제품만 남겨 사업보국하자는 기업가의 선한 영향력만 기리고 추모하고자 한다”며 여당 정치인들에 “양심적으로 오늘 하루는 입에 자물쇠를 거는 예의를 지켜주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페이스북에 남긴 논평.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페이스북에 남긴 논평.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한편, 비슷한 시간대에 페이스북에 논평을 남긴 이재명 지사에 대해서는 대부분 호의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지사는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를 경기도민과 함께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말로 시작해 “질곡의 현대사에서 고인이 남긴 족적을 돌아보고 기억하겠습니다. 기업들이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기회가 공평하고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고인의 넋을 기리는 일이자 우리가 짊어져야 할 과제일 것입니다.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고인의 영면을 기원합니다”로 논평을 마무리했다.

크게 특별할 것이 없는 논평이라 할 수 있겠으나, 이낙연 대표의 논평 내용에 대해 “고인(이건희 회장)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 지사의 논평이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이 대표가 올린 추모글에 ‘고인 평가는 애도 마친 후에 하는 게 기본 예의’, ‘별세 당일 이런 글 올리는 것에 소름끼친다’ 등의 비판적 댓글이 달리고 있으나, 이 대표와 이재명 지사의 논평을 비교한 게시글에는 ‘오늘도 이재명 1승’, ‘이재명에게 이낙연은 게임 상대도 아닌 듯’, ‘같은 의미를 표현해도 차이가 나는데 넘사벽이 맞다’ 등 호의적인 댓글이 달리고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