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샌프란, 24일 보스턴에서 현지 박사급 인재들과 혁신 기술 관련 토론
AI·로봇·빅데이터·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심도 있는 논의의 장 마련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승현준 사장이 24일(현지시간) 보스턴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된 '테크 포럼 2022'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승현준 사장이 24일(현지시간) 보스턴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된 '테크 포럼 2022'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삼성전자가 22일과 2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보스턴에서 차세대 IT 기술 분야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테크 포럼(Tech Forum) 2022 : 디스커버 익스피리언스(Discover eXperience)'를 개최했다.

테크 포럼은 삼성전자 DX(Device eXperience) 부문이 미국 현지 우수 개발 인재와의 소통을 위해 2017년부터 운영 중인 연례 행사로, 2020년과 2021년은 코로나19로 일시 중단했다.

3년 만에 재개한 올해 테크 포럼에는 이틀간 미국 MIT, 스탠퍼드, 캘리포니아공대(Caltech), UC버클리 등 북미 지역 주요 대학 박사 200여명이 대거 초청됐다.

AI, 로봇, 빅데이터,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연구 분야의 인재들과 함께 삼성전자에서는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승현준 사장, 삼성리서치 아메리카 연구소장 노원일 부사장, 인사팀장 나기홍 부사장 등 경영진과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승현준 사장은 "삼성전자에서 일한다는 것은 기술을 통해 사람들의 더 나은 삶을 이끌고 나아가 생각과 문화의 리더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며, "미래를 만드는 여정에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테크 포럼의 한 참석자는 "오늘 행사를 통해 삼성전자의 R&D 전략과 방향성,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조직문화와 인사제도 등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