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21일 미국 뉴욕서 수출 상담회 상담실적 5106만 달러 기록
K-메이크업쇼, K-쿠킹쇼 등 이벤트 및 15M 초대형 ‘벨리곰’ 전시 높은 호응

지난 20일(화)부터 21일(수) 양일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에서 최현석 셰프가 K-쿠킹쇼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지난 20일(화)부터 21일(수) 양일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에서 최현석 셰프가 K-쿠킹쇼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을 비롯한 롯데그룹 6개 유통사는 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지난 20일부터 이틀간 미국 뉴욕에서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수출 상담회를 진행해 상담실적 5106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는 2016년부터 롯데홈쇼핑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해외 유통업체와 연결해 주는 대표 상생 프로그램이다. 

롯데홈쇼핑 단독으로 진행해온 수출 상담회를 이달 독일을 시작으로 6개 유통 계열사(홈쇼핑, 백화점, 마트, 면세점, 하이마트, 코리아세븐)가 함께 진행하는 그룹 차원의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 사업으로 확대했다. 

한류 영향으로 K-컬처 소비가 활발한 미국 뉴욕에서 ‘한미 스타트업 써밋’, ‘한류 공연’ 등과 연계해 개최됐으며, 해외 소비자 관심도가 높은 식품, 뷰티 관련 국내 우수 중소기업 120개사, 미국 등 글로벌 바이어 320여명이 온∙오프라인 상담회에 참여했다. 현지의 높은 관심으로 사전 등록된 인원보다 2배 이상 많은 바이어가 참여해 누적 상담건수 500건 이상, 상담금액 약 5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행사가 그룹 차원의 상생 활동을 확대된 배경에는 신동빈 롯데 회장의 적극적인 상생 의지가 담겨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지난 5월에 참석한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롯데지주 및 유통 관련 계열사가 적극적으로 중소기업 협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히는 등 평소 ‘사회적 책임에 따른 상생’을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중소기업 상생 활동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미국 뉴욕 맨해튼 남동부에 위치한 피어17에서 열린 행사에는 수출 상담회, 제품 쇼케이스, K-컬처 이벤트 등도 진행됐다. K뷰티, K푸드 등을 활용한 ‘조성아 원장의 K-메이크업쇼’, ‘최현석 쉐프의 K-쿠킹쇼’ 등의 현장이벤트를 통해 현지 바이어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행사 기간 동안 피어17 야외 광장에서는 국내 캐릭터 전시 붐을 일으킨 ‘벨리곰’의15M 크기 조형물을 전시한 ‘어메이징 벨리곰’ 행사를 진행했다. ‘타임스퀘어’ 등 뉴욕 유명 관광지에서 ‘벨리곰’이 출연하는 ‘깜짝 카메라’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도 함께 병행해 눈길을 끌었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향후 수출 유망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수출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