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선진 5개국(IP5) 출원경쟁 속에서 선전하는 우리 기업
라이다 기술 현대차 2위 및 카메라기술 삼성전자 5위, 엘지전자 6위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 및 라이다 IP5 출원 동향 [표=특허청 제공]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 및 라이다 IP5 출원 동향 [표=특허청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수정 기자]  특허청(청장 이인실)에 따르면 세계 특허분야 선진 5개국(IP5)의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라이다에 대한 특허출원은 ‘11년부터 최근 10년간 연평균 37%로 증가해 ‘11년 143건에서 ‘20년 2395건으로 약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유럽연합은 승객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ADAS)’ 장착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자동차 일반 안전 규정’을 시행했다. 이 규정은 새로운 자동차에 바로 적용되며 오는 ‘24년 7월부터는 모든 유럽 신차에 적용된다. 이에 따라 ADAS 기능 구현에 필수 요소인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의 감지장치를 통해 주행 상황을 인식해서 운전자에게 위험 상황 등을 자동으로 알려 주고, 속도 조절 등의 일부 운전기능을 자동화한 기술의 성장과 경쟁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13년 이전에는 라이다 분야 출원이 카메라 분야보다 많았지만 이후 카메라 분야 출원이 라이다 분야를 앞질러, ’20년 카메라 분야는 1525건, 라이다 분야는 870건 출원되었다. 물체 식별을 위해 카메라 기술에 인공지능이 결합되고, 스테레오 카메라를 통한 3차원 인식 기술이 발전하는 등 새로운 기술발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출원인 국적별 카메라 및 라이다 기술 출원(IP5, ‘11~’20) [표=특허청 제공]
출원인 국적별 카메라 및 라이다 기술 출원(IP5, ‘11~’20) [표=특허청 제공]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카메라 기술분야는 일본이 33.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중국(21.5%), 한국(19.4%), 미국(15.7%), 유럽(6.7%)순으로 한국이 2위를 기록했다.

라이다 기술의 경우 미국이 39.7%를 차지하고, 중국(14.3%), 일본(13.7%), 유럽(13.2%), 한국(12.8%)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별 IP5 다출원인 TOP 10 (’11~’20) [표=특허청 제공]
기술별 IP5 다출원인 TOP 10 (’11~’20) [표=특허청 제공]

기술별 다출원인을 살펴보면, 카메라 기술의 경우 소니가 455건(5.9%), 바이두 405건(5.3%), 캐논 325건(4.2%), 파나소닉 303건(4.0%), 삼성전자 299건(3.9%), 엘지전자 276건(3.6%) 순으로 나타나는데, 특히, 우리나라 벤처기업인 스트라드비젼(STRADVISION)이 266건(3.5%)으로 7위를 기록해 삼성전자, 엘지전자 등 대기업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기업의 진출도 뚜렷해 전망이 밝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별 국내 다출원인 TOP 10 (’11~’20) [표=특허청 제공]
기술별 국내 다출원인 TOP 10 (’11~’20) [표=특허청 제공]

라이다 기술은 웨이모(WAYMO)가 271건(5.7%)으로 가장 크게 차지하고, 현대자동차 248건(5.2%), 지엠 189건(4.0%), 토요타 125건(2.6%), 보쉬(BOSCH) 120건(2.5%) 등 다양한 국적의 기업들이 다출원 기업 군에 속해 있다.

특허청 조병도 자율주행심사팀장은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와 라이다가 서로 결합되어 융합센서 기술로 발전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 분야에 많은 기술진보가 예상되므로, 특허청은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