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에도 불구하고 387억원 당기순이익 시현

유명순 한국씨티은행 은행장 [사진=한국씨티은행 제공]
유명순 한국씨티은행 은행장 [사진=한국씨티은행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한국씨티은행(이하 씨티은행)이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 진행에 따른 이자부수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2분기 증가한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씨티은행은 2022년도 2분기에 2109억원의 총수익과 38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였다고 12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21% 증가한 것으로, 2021년도 2분기의 총수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763억원과 320억원이었다. 2022년 6월말 현재 BIS 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자본비율은 17.26%와 16.52%이며, 전년동기의 19.26% 및 18.45%와 비교하여 각각 2.00%p(포인트)와 1.93%p 하락하였다.

2분기의 총수익은 전년동기대비 23.7% 감소한 2109억원을 시현하였다. 이자수익은 0.8% 증가한 것으로,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 진행에 따른 이자부자산 감소에도 불구하고, 금리인상으로 순이자마진이 개선된 결과이다. 

비이자수익은 전년동기대비 88.5% 감소하였으며,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에 따른 자산관리부문 수익 감소와 채권 관련 수익 감소가 주 요인이다.

2분기의 비용은 주로 인건비 감소로 인해 전년동기대비 28.6% 감소한 1456억원을 기록하였다. 

아울러 대손비용은 전년동기대비 53% 감소한 144억원으로,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에 따른 여신 감소로 인한 대손상각비 감소가 주 요인이다.

6월말 고객대출자산은 전년동기대비 16.4% 감소한 20.4조원이었으며, 예수금은 전년동기대비 15.9% 감소한 24.5조원이었다. 6월말 현재 예대율은 81.3%를 기록하였다. 총자산순이익률과 자기자본순이익률은 각각 0.3% 및 2.8%를 기록하였다.

유명순 은행장은 “0222년 2분기에는 기업금융 사업부문에 대한 투자와 지원이라는 당행 전략의 성공적인 실행에 기반하여, 기업금융 사업부문의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25%를 상회하는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유 은행장은 “당행은 또한 디지털과 ESG 전략을 추구하는 중견기업과 대기업 고객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하여 당행의 수익을 증가시키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ㄸ호한 고객 보호와 지원을 최우선으로 하여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단계적 폐지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2분기 성과를 기반으로 기업금융 사업부문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고객의 성장을 지원하는 한편, 당행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