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기기 안전성 및 품질 비교 정보, 기후변화 대응 환경성 정보 제공

시험 대상 제품 [자료 =한국소비자원 제공]
시험 대상 제품 [자료 =한국소비자원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한국소비자원은 8일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제품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스마트워치 8개 브랜드, 8개 제품을 종합적으로 시험, 평가했다. 

평가 대상은 삼성(갤럭시워치4 40㎜ 알루미늄), 애플(애플워치 시리즈7 41㎜ 알루미늄 GPS), 샤오미(레드미 워치2 라이트), 가민(vivomove Sport), 레노버(S2 Pro), 어메이즈핏(GTR3 Pro), 코아(레인2), 핏빛(Versa 3) 등 총 8개 브랜드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제품별로 운동량 측정 정확도, 배터리 사용 시간 등의 핵심 성능에 차이가 있어 주로 사용하는 용도, 제품 가격을 고려한 합리적인 제품 선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 결과 제품 간 심박수·걸음 수 등 운동량 측정 정확도에 다소 차이가 있었다. 소비자원은 걸음 수 정확도는 모든 제품이 우수했지만 박수 측정은 삼성, 애플, 샤오미, 가민. 어메이즈핏, 핏빛 등 6개 브랜드의 제품이 우수했다고 설명했다. 운동 거리 측정은 삼성, 애플, 샤오미, 어메이즈핏, 핏빛 등 5개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관리·통신 및 편의 기능은 제품마다 차이가 컸다. 소비자원은 삼성 제품은 심전도·혈압·혈중 산소포화도 측정 등 건강관리 기능이 8개였지만 샤오미, 레노버 제품은 3개로 가장 적었다고 설명했다. 코아 제품은 의료기기 허가를 받지 않은 채 혈압 측정 기능을 탑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원은 식약처에 해당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배터리 사용 시간 역시 제품에 따라 최대 4배까지 편차가 심했다. 샤오미 제품이 9.2일로 가장 긴 반면 삼성과 애플 제품은 2.3일로 가장 짧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완전 충전 후 초기 설정 상태로 하루 14시간 착용, 하루 30분 실내운동 등 일정 조건에서 실험 결과 나타난 결과”라고 덧붙였다.

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기기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 정보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성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할 계획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