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점유율 확대... 2분기 추가 공급계약 체결
-램시마, 미국시장 점유율 1년새 13.7%p 성장 29.4% 기록...미국 성장세 지속

[CI=셀트리온 제공]
[CI=셀트리온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셀트리온은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 치료제 허쥬마, 비소세포폐암·전이성 직결장암 치료제 베그젤마(CT-P16, 이하 베그젤마) 등 약 1,756억원 규모 공급계약 체결을 28일 공시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앞서 5월 약 1,600억원 규모의 공급 계약에 이어 2분기 진행된 두 번째 대규모 공급계약으로 미국과 유럽 등에서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항체 바이오시밀러 수요와 최근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로부터 판매승인 권고를 받은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의 신속한 글로벌 공급에 대처하기 위한 물량이다.

셀트리온 대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는 시장조사기관 심포니헬스 데이터에 따르면,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지난 4월 기준 점유율은 29.4%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4월 대비 1년 만에 약 13.7% p 증가한 수치로 빠른 점유율 성장을 보이고 있다.

램시마 피하주사 제형인 램시마SC가 현재 미국시장 상업화를 목표로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만큼 램시마 꾸준한 점유율 상승은 향후 램시마SC의 미국시장 진출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셀트리온은 유럽 내 허가가 임박한 베그젤마의 글로벌시장 진출도 나선다는 입장이다.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는 앞서 지난 24일(현지시간) 유럽 CHMP로부터 판매승인 권고를 획득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최종 판매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도 판매 허가를 신청한 상태로 연내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베그젤마의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와 글로벌 특허 합의도 완료한 상태로 유럽과 미국 내 허가가 완료되면 빠르게 제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