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네거리역·인천연희DT·김해내외DI점 3곳
인카페이먼트 서비스 시범 운영…이용처 확대

르노코리아자동차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이지커넥트’에 탑재된 간편 결제 기능인 인카페이먼트를 이용해 롯데리아 메뉴를 주문하는 모습.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자동차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이지커넥트’에 탑재된 간편 결제 기능인 인카페이먼트를 이용해 롯데리아 메뉴를 주문하는 모습.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차량 안에서 주문, 결제, 상품 수령까지 가능한 간편 결제 시스템 ‘인카페이먼트(In Car Payment)’ 가맹점에 롯데리아 점포 세 곳이 추가됐다고 28일 밝혔다.

르노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부터 롯데리아 서울 신정네거리역점, 인천 연희DT점, 김해 내외DI점 등 3곳에서 인카페이먼트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르노코리아 차량 운전자들은 82개에 이르는 롯데리아 메뉴를 차 안에서 주문하고 받을 수 있다. 음식을 미리 주문해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르노코리아와 롯데리아는 향후 서비스 가능 매장을 늘릴 계획이다.

르노코리아는 인기 프렌차이즈 브랜드와 고객 추천 맛집을 대상으로 꾸준히 가맹점을 확대하고 있다. 인카페이먼트 탑재 차량 대비 사용률도 점차 늘어 지난해 9월 13%에서 올해 5월 57%까지 증가했다.

인카페이먼트 기능은 XM3, SM6, 르노 캠처, 르노 조에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이지커넥트’를 장착한 차량에서 이용 가능하다. 편의점, 주유소, 카페, 식당 등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내비게이션 화면에서 주문할 수 있다. 이와 연계해 길 안내는 물론 점원 호출까지 된다.

매장에는 실시간 교통 상황을 반영한 고객 도착 예정 시각이 전달돼 상품을 미리 준비할 수 있다. 가맹점 여건에 따라 주문 가능 시간을 조정할 수도 있다.

김태준 르노코리아자동차 영업마케팅본부장은 “르노코리아 인카페이먼트는 매장 앞에 주·정차 공간만 있다면 별도 시설 투자 없이 가맹점에서 드라이브 픽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라며 “소비자와 가맹점이 모두 만족하는 서비스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