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실손보험의 지속가능성 유지 및 물가상승으로 인한 고객 부담 경감 위해 특별할인 연장

[CI=생명보험협회 제공]
[CI=생명보험협회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보험업계가 4세대 실손의료보험 계약전환 특별할인을 올해 말까지 연장한다.

앞서 보험업계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기존 실손보험(1~3세대) 가입자가 4세대 실손보험으로 전환할 경우 보험료를 50% 할인(1년간) 해주는 혜택을 한시적으로 운영해 온 바 있다.

28일 생명보험협회 및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4세대 실손보험 계약전환 특별할인을 6개월 연장한다.

이는 최근 급격한 물가상승에 따라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증가한 것이 이번 할인 연장의 배경이 됐다.

아울러 기존 실손보험인 1~3세대 가입자는 본인이 가입한 보험회사에 4세대 실손보험으로 계약을 변경할 경우 일부사항을 제외하고 별도 심사없이 전환이 가능하다.

따라서 기존 실손보험 가입자는 본인의 건강상태, 의료이용 성향 등을 고려하여 4세대 전환 여부를 결정하먼 된다.

이와 관련해 보험업계 관계자는 "기존 실손보험은 일부 비급여 과잉의료로 인해 보험금 누수 등 손실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다"며 "매년 일정수준의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낮추고 가입자의 의료이용량에 따라 보험료 부담이 형평에 맞게 배분되도록 보장체계를 개편한 4세대 실손보험을 출시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험업계에서는 비급여 과잉진료와 보험사기로 인해 기존 실손보험의 위험손해율이 급증(130% 초과)하여 실손보험의 지속가능성이 저하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