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어린이 안전사고 총 4076건 발생
미끄럼틀‧그네 등 놀이기구에서 떨어지는 추락 사고 2376건 접수

한국소비자원 CI
한국소비자원 CI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 이하 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가 놀이터 발생 안전사고를 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놀이터는 어린이들의 신체 기능 및 사교성 발달에 중요한 장소이나 크고 작은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3년간(2019년~2021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놀이터 내 어린이 안전사고는 총 4076건으로 매년 1000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계절별로는 여름방학 등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697건)에 많이 발생했고 발달단계별로는 학령기(7~14세) 어린이(1755건)에게 가장 많이 나타났으며 미끄럼틀‧그네 등 놀이기구에서 떨어지는 추락 사고(2376건)가 가장 많았다.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보호자들에게 놀이터 내 어린이 안전사고 사례 및 주의사항을 잘 숙지하여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어린이 안전을 위협하는 위해요소를 신속하게 발굴하여 선제적으로 예방정보를 제공하는 등 어린이 생활안전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