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 평가서 혼다 라브4·오펠 그랜드랜드 제치고 1위
외관·실내·편의·경제성 등 경쟁력 입증…찬사 이어져

기아가 올해 상반기 유럽에 출시한 스포티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사진=기아 제공]
기아가 올해 상반기 유럽에 출시한 스포티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사진=기아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기아 스포티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가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두 곳으로부터 경쟁 차종을 앞서며 찬사를 받았다.

기아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와 ‘아우토빌트(Auto Bild)’가 최근 진행한 PHEV 차량 비교 평가에서 스포티지가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자동차 본고장으로 불리는 독일에서 두 매체 평가 결과는 유럽 소비자들이 차량을 구매하는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된다.

기아는 앞서 EV6가 ‘2022 유럽 올해의 차’에 오른 이후 스포티지 PHEV까지 우수한 평가 성적을 받으며 친환경차 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PHEV는 올해 1분기 유럽 전체 차량 판매량 가운데 8.9%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 스포티지 PHEV는 기아가 유럽 친환경차 시장을 겨냥해 올해 상반기 내놓은 전략 차종이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최근호를 통해 기아 스포티지, 토요타 라브4, 오펠 그랜드랜드, 볼보 XC40 등 PHEV 4대를 대상으로 바디(차체), 안전성, 편의성, 파워트레인(구동계), 주행,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가지 항목을 평가했다.

그 결과 스포티지는 편의성, 주행, 경제성에서 1위를 차지하며 총점 649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615점을 기록한 라브4, 3위는 603점을 얻은 그랜드랜드, 4위는 566점에 머무른 XC40이었다.

스포티지가 높은 점수를 받은 세부 평가 항목을 살펴보면 ▲서스펜션 편의성, 전 좌석 편의성, 뒷좌석 시트 편의성, 멀티미디어, 공조 시스템, 실내 소음 ▲주행 역동성, 핸들링, 스티어링, 회전 반경 ▲판매 가격, 잔존 가치, 수리 비용, 연료 비용 등이다.

이 매체는 “뒷좌석이 넉넉해 편안하고 다양하게 분할 가능한 시트로 짐을 싣기에도 편리하다”라며 “LED 헤드램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고급 사양을 대거 탑재한 점도 눈에 띈다”라고 평가했다.

아우토빌트가 진행한 그랜드랜드와 맞대결에서도 스포티지가 우위를 보였다. 스포티지는 바디,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 커넥티비티(연결성),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개 항목 중 5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총점 559점을 기록했다. 그랜드랜드는 533점으로 스포티지에 다소 밀렸다.

아우토빌트는 “스포티지 PHEV는 실내가 여유롭고 탑승객에 안락함을 제공하는 데다 수하물을 싣기에도 편리하다”라며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 간 상호 작용이 매끄럽고 조향감이 부드럽다”라고 호평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