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토익스피킹 주요 시행 국가 24개국 중 15위, 아시아 국가 중 3위

[CI = 한국토익위원회 제공]
[CI = 한국토익위원회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토익스피킹 개발기관인 미국 ETS가 ‘2021 전 세계 토익스피킹 및 토익라이팅 성적 보고서’를 발표했다.

16일 YBM 한국토익위원회에 따르면 2021년 우리나라의 토익스피킹 평균 성적은 지난해와 동일한 128점(200점 만점)으로, 성적 분석 대상 24개국 중 15위, 아시아 국가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

발표 자료를 살펴보면, 토익스피킹 평균 성적은 독일이 전년과 동일하게 1위를 차지했으며, 점수는 지난해보다 7점 하락한 159점을 기록했다. 이어 ▲필리핀(157점) ▲멕시코(149점) ▲콜롬비아‧프랑스(147점) 순으로 확인됐다.

아시아 국가에서는 필리핀이 최고점을 기록했으며, 뒤를 이어 ▲대만(144점) ▲한국(128점) ▲싱가포르(123점) ▲중국(118점) 순이다.

아울러 토익스피킹 성적은 ‘영어권 국가 체류 기간’ 및 ‘영어 학습 기간’과 정비례한 상관관계가 확인됐다. 영어권 국가에서 ‘2년 이상’ 체류한 응답자들의 평균 점수는 147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1년 이상 2년 미만(!41점) ▲6개월 이상 1년 미만(134점) ▲6개월 미만(128점) ▲거주 경험 없음(124점) 순으로 확인됐다.

영어 학습 기간에 따른 성적도 ▲10년 이상(132점) ▲6년 이상 10년 미만(126점) ▲4년 이상 6년 미만(122점) ▲4년 이사(113점)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토익라이팅 평균 성적은 전년 대비 1점 상승한 148점(200점 만점)으로, 성적 분석 대상 23개국 중 12위를 기록했다. 평균 성적이 가장 높은 국가는 필리핀(!71점)이며, ▲프랑스(165점) ▲독일(164점) ▲멕시코‧네덜란드(160점) ▲이탈리아‧스페인‧대만(158점) 순이다.

김병훈 YBM 한국토익위원회 부장은 “지난해 우리나라의 토익스피킹 성적은 저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고, 토익라이팅 성적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비즈니스가 떠오르며 글로벌 인재 채용을 위해 영어 스피킹 및 라이팅 성적을 요구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만큼, 성적을 준비해 두면 취업에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