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억 원 투자해 유망 스타트업 지원

8일 서울 성동구 ‘카페 할아버지 공장’에서 진행된 LG 슈퍼스타트 브랜드 출범 행사에서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왼쪽 다섯 번째), 허준녕 GS벤처스 대표(왼쪽 열 번째)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8일 서울 성동구 ‘카페 할아버지 공장’에서 진행된 LG 슈퍼스타트 브랜드 출범 행사에서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왼쪽 다섯 번째), 허준녕 GS벤처스 대표(왼쪽 열 번째)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라이센스뉴스 = 성상영 기자 | LG가 3년 간 1500억 원을 투자해 유망 스타트업 300개를 육성하고 일자리 2000개를 창출한다. 참신한 아이디어와 실력을 갖춘 청년 사업가를 배출해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9일 LG에 따르면 전날(8일) 서울 성동구 ‘카페 할아버지 공장’에서 스타트업 육성 계획을 알리는 ‘슈퍼스타트 브랜드 데이’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을 비롯해 스타트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브랜드 ‘슈퍼스타트(Super Start)’가 출범했다.

슈퍼스타트는 LG 계열사와 벤처 캐피털(VC·벤처 투자자), 엑셀러레이터(AC·창업 기획자), 공공기관, 대학 등을 스타트업과 연결해주는 개방형 혁신 플랫폼이다.

LG는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사업화 검증(PoC) 전용 공간을 마련하고 매년 100억 원 이상을 스타트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기술 개발은 물론 사업화, 투자 유치 등 스타트업이 성장하기 위한 요소를 제공한다.

특히 LG와 사업 연관성이 없더라도 아이디어를 발전해 나가는 초기 단계(early stage)에 도달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한다. 자체 프로그램인 ‘슈퍼스타트 인큐베이터’를 신설해 최대 1억 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참여 희망 스타트업은 LG사이언스파크 웹사이트에서 모집하거나 외부 파트너로부터 추천받는다.

임직원으로 구성된 자문단인 ‘슈퍼스타트 크루’도 운영한다. 연구개발(R&D)뿐 아니라 법무, 마케팅, 구매, 재무, 인사와 관련한 자문을 해주고 문제 해결을 돕는다. LG 임직원은 스타트업과 교류하며 새로운 전망을 얻어 ‘윈윈(win-win)’이 기대된다.

현재 LG사이언스파크에 마련된 1300여㎡(400평) 규모 전용 업무 공간 ‘오픈랩’은 ‘슈퍼스타트 랩’으로 개편된다. 청년 사업가는 비용 부담 없이 무상으로 입주 가능하다. 슈퍼스타트 랩은 지난 4년 간 20여 스타트업, 청년 사업가 100명 이상을 배출했다.

하반기에는 그룹 차원에서 유망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행사인 ‘슈퍼스타트 데이’를 개최한다. 참여 스타트업은 이달 말부터 공개 모집한다.

박일평 사장은 “지금까지 세상을 바꾼 모든 혁신도 작은 아이디어에서 시작했듯 스타트업의 도전은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위대한 시작”이라며 “용기 있고 과감하게 도전하는 스타트업에 진정성 있으면서 실용적으로 지원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