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4% 기록..카카오뱅크·케이뱅크 각각 19.9%·20.2%

인터넷은행 3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인터넷은행 3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라이센스뉴스 정재혁 기자] 인터넷 전문은행 후발주자인 토스뱅크가 선배들인 카카오뱅크·케이뱅크를 제치고 1분기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 1위를 차지했다.

27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인터넷은행 3곳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잔액기준)’은 카카오뱅크 19.9%, 케이뱅크 20.2%, 토스뱅크 31.4%로 각각 나타났다.

이 수치는 각 인터넷은행의 전체 가계 신용대출에서 개인신용평가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기준 신용평점 하위 50%(KCB 850점 이하)인 사람에게 나간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한다.

이번 결과에 대해 토스뱅크 측은 “인터넷은행 중 유일하게 30%를 넘는 성과를 달성했으며, 업종 내 경쟁사와 큰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며 “인터넷은행 본연의 설립 취지인 중저신용고객 포용에 가장 충실히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출시한 개인사업자 대출 상품도 기업대출로 분류되긴 하나, 이 상품의 중저신용고객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토스뱅크의 중저신용고객 포용은 공시된 수치보다 훨씬 더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5월 인터넷은행이 중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당초 설립 취지에서 벗어나 고신용층 위주의 보수적인 대출 영업을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인터넷은행들에게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확대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이후 인터넷은행들은 앞다퉈 중저신용자 대출 늘리기에 나섰고, 그 결과 인터넷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비중이 상승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실제로 작년 12월 말과 비교하면 토스뱅크가 7.5%p, 케이뱅크 3.6%p, 카카오뱅크 2.9%p 각각 비중이 늘었다.

올 연말 목표치는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25%, 토스뱅크는 42%다.

카카오뱅크 측은 “2020년 말 10.2%였던 중저신용 대출 비중은 지속 상승해 4월말 기준 20.8% 기록 중이다”며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한 지난해 6월부터 매월 약 1%p씩 상승해 연말 목표인 25%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