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플랫폼 E-GMP 경쟁력 입증

기아 EV6. [사진=기아 제공]
기아 EV6. [사진=기아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기아 EV6가 유럽에서 신차를 대상으로 이뤄지는 안전성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받았다.

기아는 최근 진행된 유로 앤캡(NCAP)에서 별 5개를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로 앤캡 테스트는 지난 1997년부터 시작된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이다.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동차의 안전성을 검증해 결과를 발표한다.

EV6는 성인 탑승자 보호,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 보조 시스템 등 4가지 항목에서 최고 등급을 달성했다.

유로 앤캡은 정면 충돌 테스트에서 승객이 탄 공간이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며 무릎과 대퇴골을 잘 보호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장애물 테스트에서도 신체를 잘 보호했으며, 안전 보조 시스템은 주변 차량을 감지해 적절히 정차·회피했다고 언급했다.

평가 결과와 관련해 기아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에 초고장력강판을 확대 적용해 견고한 차체 구조를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EV6에는 전방에 충돌 하중 분산 구조를 채택하고 배터리 보호를 위한 보강재와 핫스탬핑 부재가 사용됐다.

아울러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등 총 8개 에어백을 적용해 탑승자 간 충돌에 의한 상해를 감소시키고 안전성을 높였다.

지난해 유로 앤캡 테스트에서는 현대차 아이오닉 5가 최고 안전성 등급을 받았다. 아이오닉 5 역시 E-GMP가 적용된 EV6와 형제 차량이다. 기아는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E-GMP의 우수성이 입증됐다”라고 자평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