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9일 인천-싱가포르 노선 취항 개시… 주 2~3회 왕복 스케쥴
친구 추천 프로모션, 기내 와이파이 무료 체험 이벤트

에어프레미아는 신규 제작된 보잉사의 787-9(드림라이너)로 운영된다 [사진= 에어프레미아 제공]
에어프레미아는 신규 제작된 보잉사의 787-9(드림라이너)로 운영된다 [사진= 에어프레미아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싱가포르행 취항을 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내달 29일 개시되는 해당 노선은인천국제공항에서 오후 8시 40분 출발하여 다음 날 새벽 2시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다. 6월에는 수, 금요일 주 2회 운항하며, 7월부터는 주 3회운항할 예정이다. 

국제선 첫 취항에 맞추어 에어프레미아는 로열티 프로그램인 프레미아멤버스도 선보인다. 회원 등급이 올라갈수록 기본 등급 대비 2배 이상 빨리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여 자주 이용하는 승객일수록 혜택이 더 커지는 구조다. 아울러 홈페이지에서 취항 기념 이벤트 특가를 판매한다. 

에어프레미아는 하이브리드 항공사로써 중장거리에 특화된 사업 모델을 지향한다. 좌석은 프리미엄석과 이코노미석 2종류의 클래스를 운영하며 특히 프리미엄석인 프레미아42 클래스는 전 세계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중 가장 넓은 좌석 간격인 42인치를 제공한다. 기존 대형항공사의 이코노미석 대비 약 30% 이상 넓은 간격을 제공하는 셈이다. 

여기에 비즈니스 클래스 이용객에게 제공되던 전용 카운터, 우선 탑승, 우선 수하물 수취, 프리미엄 기내식 제공뿐 아니라 위탁 수하물도 23kg 가방 2개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에어프레미아 금창현 여객사업본부장은 “에어프레미아는 넓은 좌석, 기내식, 넉넉한 위탁 수하물, 기내 와이파이까지 가능할 뿐만 아니라 항공기 또한 신규 제작된 보잉사의 787-9(드림라이너)로 운영되므로, 가성비 면에서 자부한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