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란트라·i30 등 고성능 N 브랜드 차량 출전
완주율 70% 그쳐…현대차, 6년 연속 ‘완주’

현대차 엘란트라(아반떼) N TCR 차량.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엘란트라(아반떼) N TCR 차량. [사진=현대차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현대자동차는 28일부터 29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개최되는 ‘2022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출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대회는 24시간 동안 가장 많은 주행거리를 기록한 차량이 우승하는 대회다.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총 길이 25km에 좁은 폭과 심한 고저차, 보이지 않는 급커브로 인해 ‘녹색 지옥’이라 불릴 정도로 주행 환경이 가혹하다. 출전 차량 가운데 완주율은 70%대에 불과하며 지난해에는 121대가 출전해 99대만 완주에 성공했다.

현대차는 2016년 처음 대회에 참가해 지난해까지 모든 차량이 완주했다. 특히 2021년 대회에서는 엘란트라(아반떼) N TCR 차량이 TCR 클래스 우승을 달성하며 저력을 뽐냈다.

올해 출전 차량은 엘란트라(아반떼) N TCR, i30 N TCR, i30 N Cup Car 등 고성능 N 브랜드 3개 차종이다. 이들 차량은 배기량 2000cc 미만 전륜 투어링 경주차가 승부를 겨루는 TCR 클래스와 2000cc 미만 터보 엔진 양산차 기반 경주차가 출전하는 VT2 클래스에 나선다.

현대차는 28일 오후 10시 45분부터 현대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웹사이트에서 경기 장면을 종일 생중계한다.

이와 함께 모터스포츠 팬이 실제 레이서로 데뷔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참가할 수 있는 드라이버 육성 프로그램 ‘데어 투 드림(Dare to Dream)’을 진행한다. 특히 올해 대회에는 현대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소속 인스트럭터가 VT2 클래스에 선수로 참가한다.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 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상무)은 “모터스포츠는 차량 기술력을 극한 환경에서 테스트하는 최적 조건”이라며 “뉘르부르크링과 같이 가혹한 레이스에서 검증된 내구성은 양산차에 적용돼 한 층 더 높은 기술 수준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