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에 126만㎡ 규모 ‘한국테크노링’
13개 트랙서 상황별 타이어 성능 시험 가능

충남 태안군에 25일 완공된 한국테크노링.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충남 태안군에 25일 완공된 한국테크노링.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아시아 최대 규모 시험 주행 트랙을 준공했다. 축구장 125개 면적과 맞먹는 트랙에서는 다양한 주행 시험이 가능해 한국판 뉘르부르크링으로 불릴 전망이다.

한국타이어는 25일 충남 태안군에서 ‘한국테크노링’ 공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알렸다. 한국테크노링은 충남 금산 주행 시험장에 이은 국내 두 번째 시험 주행 트랙이다. 한국타이어는 약 2000억 원을 투자해 한국테크노링을 완성했다. 대지 면적은 126만㎡(약 38만 평)로 기존 금산 시험장보다도 50배가량 크다.

총 13개에 이르는 트랙과 콘트롤 타워, 오피스동, 전기차 충전소 등 시설을 갖췄다. 주행 트랙은 젖은 노면이나 마른 노면, 15가지 특수 노면, 소음 시험로, 장애물로, 제동시험로 등으로 구성돼 일반 주행 상황과 극한 상황까지 다양한 조건에 따라 타이어 성능을 시험할 수 있다. 아울러 최고시속 250km 이상 고속 시험 주행이 가능하다.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이 25일 한국테크노링 준공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이 25일 한국테크노링 준공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시험 주행 트랙은 자동차 시설 중 가장 중요하며 특히 하이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필수 요건”이라며 “한국테크노링은 회사가 혁신을 실현하는 곳이자 중장기 성장 동력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타이어는 시험 데이터를 바탕으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가상 최적화 기술을 개발해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최첨단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춘 37.1m 높이 콘트롤 타워가 노면과 기후 등에 따른 데이터를 축적한다.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타이어 원천 기술 확보와 미래 모빌리티 연구에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